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GS칼텍스, 페퍼저축은행 상대 개막 2연승 노린다
작성 : 2021년 10월 22일(금) 15:32 가+가-

사진=GS칼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GS칼텍스가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2연승에 도전장을 내민다.

GS칼텍스는 오는 22일 금요일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올 시즌 창단한 페퍼저축은행을 상대로 2021-2022 V-리그 2차전을 벌인다.

GS칼텍스는 16일 열린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을 상대로 시원한 셧아웃 승리를 따냈다. 강소휘-유서연-모마가 고른 활약을 벌이며 새로운 삼각편대의 탄생을 알렸다.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세 선수는 공격성공률 역시 모두 40% 이상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전력을 뽐냈다.

V-리그 데뷔전을 펼친 모마는 경기 1세트 초반 긴장한 모습이었지만, 공수를 거듭하며 본인의 장점인 파워풀한 공격이 살아났다. 모마는 3세트에만 10득점을 폭발시키는 등 팀 내 최다 20득점을 뽑아냈다.

특히 GS칼텍스 특유의 수비력과 팀워크가 돋보였던 경기였다. 레프트 강소휘는 상대의 목적타 서브 31개를 받아내면서 리시브효율 45.16%를 마크했고, 리베로 한다혜는 리시브효율 66.67%로 믿음직한 모습을 나타냈다.

GS칼텍스는 팀 전체 리시브효율 51.52%를 기록하면서 지난 시즌 트레블 우승팀다운 견고함을 자랑했다. 리베로 한수진의 헌신적인 플레이, 민첩성이 좋은 외국인선수 모마의 수비 역시 빛났다.

한편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은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치른 개막전에서 1-3 패배를 당하긴 했지만 젊은 선수들의 패기와 저력을 선보였다. 특히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1순위 엘리자벳의 날카로운 공격력이 돋보였다. 

엘리자벳은 후위공격 5개, 서브득점 2개를 포함해 22득점을 뽑아내며 맹활약했다. 하혜진은 5개의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고비마다 분위기를 가져왔고, 박경현과 이한비가 뛰어난 공격력을 나타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장거리 원정경기를 치르는 만큼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와 체력적인 부분이 중요하다"면서 "올 시즌은 경기수도 늘었기 때문에 웜업존 선수들의 역할과 성장이 더욱 필요할 것이다. 끈끈한 팀워크로 팬들에게 즐거운 경기 펼쳐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