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커피 한잔 할까요' 옹성우 "실패 두려워 주춤, 연기하며 배워"
작성 : 2021년 10월 22일(금) 14:26 가+가-

옹서우 / 사진=카카오TV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커피 한잔 할까요?' 옹성우 연기를 하면서 느낀 점에 대해 밝혔다.

22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커피 한잔 할까요?'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노정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옹성우, 박호산, 서영희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커피 한잔 할까요?'는 허영만 화백이 데뷔 40주년을 기념해 그린 동명 만화가 원작으로, 순수한 열정만으로 커피의 세계에 뛰어든 신입 바리스타 강고비(옹성우)가 커피 명장 박석(박호산)의 수제자가 되면서 커피와 사람에 대해 배워가는 모습을 그린 감성 휴먼 드라마.

옹성우는 공시 불합격 통보를 받은 날, 커피를 마시고 심기일전하기 위해 우연히 들른 '2대 커피'에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한 강고비 역을 맡았다.

옹성우는 "역할과 닮은 부분이 많다고 느껴졌다. 말하는 것과 생각하는 것, 사람을 대하는 것 등이 내가 할 법한 말들을 하는 것 같다고 느껴졌다"며 "그래서 많은 용기를 얻었고, 고비라는 캐릭터에 정이 갔다"고 밝혔다.

이어 차이점에 대해서는 "제가 어느 순간부터 어떤 일을 하고, 사람들을 만나고 마주하면서 겁을 많이 내더라. 어느 순간부터 실패가 두려워졌다. 넘어지는 게 걱정되고, 아프기 싫어서 피하려고 하고 돌아가려고 하는 게 습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고비라는 캐릭터가 너무 좋았던 건 시작부터 공시 준비를 하다가 커피 한잔 맛보고 삶의 길을 바꿀 정도로 결단력이 있다. 본인의 의지가 강한 친구라는 게 너무 좋고 멋있었다. 고비처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넘어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부딪히는 모습들이 내가 살면서 고비처럼 살아가야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