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선두 지켜야 하는 울산, 광주와 안방 맞대결
작성 : 2021년 09월 23일(목) 17:36 가+가-

사진=울산 현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울산 현대가 광주FC를 호랑이굴로 불러들인다.

울산은 25일 오후 4시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2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현재 리그 30경기를 소화한 울산은 16승10무4패(승점 58)로 선두를 지키고 있지만 턱 밑까지 쫓아온 2위 전북 현대(승점 57) 추격을 뿌리치기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지난 21일 울산은 포항 스틸러스와의 170번째 동해안더비에서 오세훈의 선제골과 바코의 연속 골에 힘입어 기분 좋은 2-1 승리를 거뒀다. 동해안더비의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울산은 기세를 이어 광주까지 격파하고 다시 연승 행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울산은 광주의 천적이다. 역대 전적에서 13승6무1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15년 8월 29일 원정에서 1-0 승리를 시작으로 햇수로 6년째 광주에 13경기 무패(8승5무)를 기록 중이다.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도(3월 6일 원정 1-0, 5월 1일 홈 2-0) 모두 승리를 거뒀다.

시즌 막바지 오세훈의 활약이 빛나고 있다. 지난 6월에 전역한 후 팀에 빠르게 녹아들며 필요한 순간 득점포를 가동 중인 오세훈은 8월 14일 제주유나이티드 원정에서 후반 28분 극적인 동점골이자 본인의 울산 데뷔 골로 2-2 무승부를 이끌어냈다. 같은 달 29일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8분 선제골로 팀이 3-2로 승리하는데 일조했다. 나아가 21일 포항 원정에서 전반 38분 이동준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안에서 오른발 슈팅 선제골로 값진 승점 3점을 선사했다. 8, 9월에 걸쳐 3골(리그 11경기 출전)로 울산의 최전방에서 큰 역할을 해주고 있다.

조지아 특급 바코의 기세도 무섭다. 18일 대구FC, 21일 포항을 상대로 2경기 연속 골을 터트렸다. 리그 26경기에 출전해 7골 3도움으로 공격 포인트 10개를 달성, 이동준(9골 3도움)에 이어 팀 내 공격 포인트 2위를 기록 중인 바코는 3경기 연속 골 사냥에 나선다.

울산이 광주와의 홈경기에서 승리와 선두 수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