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바달집' 박지환 "주인공 못하는 배우, 인정하니 통쾌·우울" [TV캡처]
작성 : 2021년 09월 20일(월) 21:19 가+가-

박지환 / 사진=tvN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 박지환이 역할 선입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의 스핀오프물 '빌려드립니다 바퀴 달린 집'은 영화 '해적 : 도깨비 깃발'에 함께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권상우, 채수빈, 오세훈, 김성오, 박지환, 김기두 등 대한민국 대표 영화배우들의 특별한 휴가가 펼쳐졌다.

이날 박지환은 "27살쯤에 '햄릿'이나 '갈매기' 등 희곡을 읽으면 주인공 마음에 동화가 되는데 한 번도 원하던 역할을 못했다"며 "캐스팅도 안 되고 심지어 영화를 할 때도 사람들이 나는 악역만 할 거라는 선입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로서 내 청춘이 불쌍했었다. 근데 27살에 나는 '햄릿'을 할 수 없는 배우라는 걸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정하니까) 통쾌하면서도 되게 우울했었다. 지금은 장군 역할도 하고, 선생님 역할도 하면서 또 꿈을 꾸게 되고 설렌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