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슈돌' 사유리X김혜리, 싱글맘들의 솔직 대화…시청률 5.4%
작성 : 2021년 08월 02일(월) 07:21 가+가-

사유리 /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슈퍼맨이 돌아왔다' 아이를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슈퍼 싱글맘' 사유리와 김혜리의 다짐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5.4%(이하 전국 기준)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5.8%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

이날 방송은 '금메달보다 찬란한 지금'이라는 부제로 꾸며진 가운데, 그중 슈퍼 사유리와 그의 집에 놀러 온 배우 김혜리는 진솔한 싱글맘들의 대화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배우 김혜리는 현재 제주도에서 딸 예은이를 혼자 키우고 있는 싱글맘이다. 평소 '슈돌'을 보며 비슷한 환경의 사유리와 젠을 응원하던 김혜리가 이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제주도에서 날아왔다. 사유리와 젠을 만난 김혜리는 제주도의 특산품을 전해주는가 하면, 배우의 재능을 십분 살려 젠과 놀아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 사유리와 김혜리의 진솔한 대화가 시청자들의 귀를 쫑긋 세우게 했다. 혼자 아이를 키우는 만큼, 아버지의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도록 두 배 이상의 노력을 하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듣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이다.

먼저 김혜리는 세 살부터 혼자 키운 딸 예은이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가족 행사를 가질 때, 더욱 힘내서 놀아주다가 며칠씩 앓기까지 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아버지의 빈자리를 느끼지 않도록 일부러 더욱 열심히 놀아주다 몸에 탈이 난 것이다. 이 같은 엄마의 노력 덕분인지 예은이는 너무 씩씩하게 잘 컸다고. 이날 김혜리는 영상통화로 딸 예은이를 최초로 공개하며 더욱 눈길을 끌었다.

사유리 역시 젠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그는 "지금까지 40년을 나를 위해 살아왔다면, 앞으로 남은 인생이 40년은 젠을 위해 살고 싶다. 젠을 위해서라면 언제든 죽어도 좋을 만큼 아이를 지켜주고 싶다"고 고백했다.

'슈돌'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