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안산·김제덕 '로빈후드' 화살, IOC 올림픽 박물관에 기증…"혼성전 초대 챔피언 기념"
작성 : 2021년 08월 01일(일) 15:05 가+가-

안산-김제덕 / 사진=대한양궁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올림픽 양궁 종목에서 안산과 김제덕이 연출한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1일 대한양궁협회 공식 SNS에 따르면 안산과 김제덕은 로빈후드 화살을 IOC 올림픽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결정했다.

세계양궁연맹(WA)이 이번 도쿄 올림픽부터 도입한 혼성단체전에서 안산과 김제덕이 첫 우승자로 이름을 올린 것을 기념하기 위해 화살 기증을 부탁해왔다.

WA의 취지에 흔쾌히 응한 선수들은 직접 사인한 유니폼도 함께 기증했다.

지난 1993년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에 세워진 IOC 올림픽 박물관은 역사적으로 귀중한 올림픽 관련 물품을 보관 및 전시한다. 매년 25만 명이 방문하는 관광 명소로도 유명하다.

안산과 김제덕은 지난달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멕시코와 혼성전 준결승전에서 특별한 장면을 연출했다.

김제덕이 10점을 쏜 뒤 곧바로 안산이 활시위를 당겨 활을 쐈는데 이때 안산의 화살이 김제덕의 화살을 뚫었다. 양궁인들은 이를 '로빈후드'라고 부른다.

진귀한 장면을 만든 두 선수는 혼성단체전 초대 챔피언 자리에 등극했다.

두 선수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안산은 여자 단체전, 개인전 금메달까지 모두 목에 걸며 대회 3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김제덕은 남제 단체전 우승을 합작해 2관왕이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