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공동 17위' 임성재 "내일도 무조건 공격적으로 하겠다"
작성 : 2021년 07월 31일(토) 17:23 가+가-

임성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무조건 공격적으로 치겠다"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임성재가 최종 라운드 각오를 전했다.

임성재는 31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골프 3라운드에서 버디 10개와 보기 2개를 묶어 8언더파 63타를 쳤다.

2라운드까지 공동 51위에 머물렀던 임성재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를 기록하며 공동 17위로 뛰어 올랐다.

단독 선두 잰더 쇼플리(미국, 14언더파 199타)와는 7타 차, 메달권인 공동 3위 카를로스 오티즈(멕시커), 폴 케이시(영국, 이상 12언더파 201타)와는 5타 차다.

아직은 차이가 크지만, 3라운드에서의 좋은 모습을 4라운드에서도 재현한다면 메달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 5년 전 안병훈이 기록한 올림픽 남자골프 최고 성적(공동 11위)도 노려볼 수 있다.

임성재는 "오늘 경기에 나가기 전에 '버디 10개만 쳐보자'고 생각했는데, 진짜로 10개를 쳐서 내일까지 희망이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오늘은 계획대로 잘 친 것 같다. 버디를 해야 할 때 버디를 하고 퍼트를 성공해야 할 때는 성공을 했다. 그 흐름을 잘 살려서 경기를 잘 마칠 수 있었다"고 3라운드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임성재는 2라운드까지 1오버파 143타에 그치며 하위권에 머물렀다. 고대했던 올림픽 무대였던 만큼 저조했던 성적에 실망감이 컸다. 임성재는 "시즌 동안 올림픽만 생각해서 왔는데, 순위가 너무 밀려서 내 자신에게 실망이 컸었다. 어제 경기 후 굉장히 속이 상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3라운드에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 만큼, 임성재는 이 기세를 최종 라운드까지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그는 "(내일도) 무조건 공격적으로 할 것이다. 오늘의 좋은 감을 가지고 갈 수 있도록 잘 준비해서 내일도 오늘처럼 잘하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코스는 비교적 전장이 짧은 홀들이 많다. 그만큼 많은 찬스를 만들 수 있다는 뜻이다. 임성재는 "짧은 홀이 워낙 많아서, 그 홀들을 다 버디 찬스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페어웨이를 지키면 모두 버디를 노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시즌 마지막에는 조금 아쉬웠던 부분들이 있었는데, 내일은 그런 것이 없도록 완벽한 하루를 만들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임성재는 "한국에서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골프 경기에서 항상 잘할 수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최선을 다해서 꾸준히 성적을 낼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