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골프장 샤워 금지 이후 취소율 증가…골프장도 대응 나서
작성 : 2021년 07월 30일(금) 11:19 가+가-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 중인 가운데, 수도권 골프장들과 골프 부킹 업계는 정부 지침에 따라 골퍼들의 문의에 대응하느라 분주하다.

특히, 최근 '실외 체육시설 샤워실 이용불가'가 발표되며 종전보다 취소 요청이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최대 골프 부킹서비스 XGOLF(대표 조성준)에 따르면 지난 4단계 발표 시 취소율이 20%대였다면 샤워실 이용 불가 발표 이후로는 취소율이 30%대까지 증가했다고 밝혔다.

XGOLF 관계자는 "대부분의 회원들이 '폭염속에서 라운드하고 샤워를 못한다면 골프장을 이용할 수 없다, 오후에 비즈니스 미팅이 있는데 따로 씻을 곳을 찾기엔 시간이 촉박하니 취소해달라'고 요청한다"고 말했다. 18홀 라운드를 온전히 다 하지 못하는 것보다 한 여름에 씻지도 못하고 돌아가야 하는 점이 골퍼들에게는 더 불편하게 느껴진 까닭이다.

이렇듯 폭염과 샤워시설 불가 지침이 겹치며 수도권 골프장의 2부 타임 예약률은 전년대비 28%정도 감소한데 이어, 1부 타임의 예약률도 감소하는 추세이다.

골프장들도 대응에 나섰다. 경기도 포천의 샴발라cc는 내장객에게 물과 냉타월을 제공하고, 경기도 여주의 페럼cc는 그린피 1만원 할인과 더불어 얼음 생수, 1인용 물티슈를 라운드 종료 후 락카에서 제공한다. 경기도 이천의 더크로스비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락커룸을 이용하지 않을 경우 그린피 1만원 할인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
이 외 골프장에서 제공하는 혜택들은 XGOLF 공식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