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그리즈만 동점골' 프랑스, 헝가리와 1-1 무승부
작성 : 2021년 06월 20일(일) 00:19 가+가-

앙투안 그리즈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프랑스가 헝가리와 한 골씩을 주고받으며 무승부를 거뒀다.

프랑스는 19일(한국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푸스카스 아레나에서 펼쳐진 유로 2020 F조 조별 예선 2차전에서 헝가리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승점 4점(1승1무)을 기록하며 F조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헝가리는 승점 1점(1무1패)으로 F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먼저 흐름을 잡은 것은 프랑스다. 경기 초반부터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헝가리를 몰아붙였다. 특히 카림 벤제마와 킬리안 음바페가 연거푸 슈팅을 날리며 헝가리의 골 문을 위협했다. 그러나 골 결정력 부족으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프랑스의 공세를 막아낸 헝가리는 간헐적인 역습으로 프랑스의 뒷공간을 노렸다. 결국 전반 추가시간 아틸라 피올라가 롤란드 살라이의 도움을 받아 침착한 슈팅으로 프랑스의 골 망을 갈랐다.

일격을 당한 프랑스는 후반전 들어 공격적으로 밀고 나오며 동점골을 정조준했다. 이어 후반 12분 미드필더 아드리안 라비오를 빼고 2선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를 투입해 공격에 무게감을 실었다. 뎀벨레는 후반 17분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강타하며 상대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분위기를 바꾼 프랑스는 후반 21분 앙투안 그리즈만이 정확한 슈팅을 시도해 헝가리의 골네트를 흔들어 1-1,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탄 프랑스는 이후 파상공세를 퍼부으며 역전골을 노렸다. 하지만 헝가리의 촘촘한 수비벽에 막혀 추가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