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혼자 사는 사람들' 관람포인트 셋 #1인 가구 #전주영화제 #처음
작성 : 2021년 05월 19일(수) 11:47 가+가-

혼자 사는 사람들 / 사진=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혼자 사는 사람들'의 관람 포인트가 공개됐다.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이 19일 개봉되며 흥미진진한 관람, 이슈 포인트를 공개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저마다 1인분의 외로움을 간직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혼자 사는 사람들'의 첫번째 관람 포인트는 홀로족 이슈를 본격적으로 심도 있게 다룬 영화라는 점이다. 5가구 중 2가구가 1인 가구인 2021년 현재, 다양한 세대의 1인 가구의 삶을 따뜻한 시선으로 세밀하게 묘사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이다. 20대 후반의 주인공 진아(공승연)를 중심으로, 그의 직장 동료인 갓 스무 살이 된 수진(강다은)과 20대와 30대의 옆집 남자들, 그리고 그의 60대 아버지까지 다양한 세대의 혼자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통해 점점 파편화 되어가는 시대의 내밀한 풍경을 목도할 수 있어 흥미롭다.

두번째 관람 포인트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에 등극했다는 점이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서 배우상(공승연)과 CGV 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을 수상하며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아 큰 화제가 되었다. 특히 한국경쟁 부문 배우상 심사단은 "공승연은 첫 장편영화에서 주연을 맡았음에도, 영화에서 중심을 잡아주는 열연을 펼쳤다"면서 첫 스크린 도전에 대한 성공적인 안착을 격려했다.

마지막 세번째 관람 포인트는 저마다 처음이 뭉친 영화라는 점이다. 혼자가 편한 진아 역을 맡은 공승연은 첫 장편영화 데뷔작 '혼자 사는 사람들'로 관객을 만난다. 첫 장편영화에서 주연을 맡았음에도 섬세하고 내밀한 연기를 선보여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수상해 스크린 첫 도전에 성공했다. 또한 영화는 홍성은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기도 하다. 단편영화 '굿 파더'로 주목받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홍성은 감독은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부문에 진출해 2관왕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또한 한국영화 유망주로 떠오르고 있는 정다은은 '혼자 사는 사람들'에서 사회초년생 수진 역을 맡아 첫 성인연기에 도전해, 수많은 사회초년생들의 현실공감을 이끌어 낼 섬세한 연기를 펼쳤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