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문민종, 하찬석국수배 우승하며 영재 최강 올라
작성 : 2021년 05월 18일(화) 23:20 가+가-

문민종 4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문민종 4단이 하찬석국수배 정상을 차지하며 영재 최강임을 입증했다.

문민종 4단은 18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소재 바둑TV스튜디오에서 펼쳐진 제9기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 결승3번기 2국에서 이연 3단에게 269수 만에 흑 불계승하며 종합전적 2-0으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문민종 4단은 결승 후 열린 인터뷰에서 "초반부터 중반까지 많이 나쁜 형세여서 3국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백이 쉽게 둬 주면서 약간씩 따라붙었고, 나중에는 대마를 공격하면서 득을 봐 좋아진 것 같다"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줘 더 힘이 난 것 같다. 좋은 내용은 아니었지만 우승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민종 4단은 17일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 결승1국에서 295수 만에 백 2집반승을 거두며 서전을 장식했다.

2019년 7기 대회에 이어 두 번째 우승에 성공한 문민종 4단은 하찬석국수배 마지막 참가를 우승으로 장식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올 4월 펼쳐진 제6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우승자이기도 한 문민종 4단은 지난해 8월 제7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 U-20에서도 리웨이칭·랴오위안허·셰커 8단 등 중국의 2000년생 트리오를 모조리 제압해 한국 바둑 미래임을 입증했다.

한편 준우승한 이연 3단은 결승1국에서 좋은 바둑을 놓친 후유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2국에서도 역전패하며 입단 후 첫 우승을 다음으로 기약하게 됐다. 문민종 4단과의 통산전적에서도 4전 전패를 마크하게 됐다.

이번 대회에는 2003년생 이하 프로기사 22명이 나서 본선 22강 토너먼트와 결승3번기로 챔피언을 가렸다.

합천군이 주최하고 합천군의회와 합천군체육회·합천군바둑협회가 후원한 제9회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의 우승상금은 800만 원, 준우승상금은 400만 원이다.

제한시간 각 1시간에 40초 초읽기가 3회 주어진 제9회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은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우승한 문민종 4단은 24일 합천군 청와대세트장 현지에서 신진서 9단과 영재 vs 정상 기념대국을 가질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