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2위 도약' 류지현 LG 감독 "수아레즈 최고, 정우영·김대유·고우석은 잘 막아줘"
작성 : 2021년 05월 18일(화) 22:25 가+가-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의 연승 행진을 저지했다.

LG는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NC와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LG는 시즌 21승16패를 기록하며 2위로 올라섰다.

LG의 선발투수 앤드류 수아레즈는 7이닝 2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 완벽투를 선보이며 시즌 5승(1패)째를 수확했다.

수아레즈에 이어 정우영(0.2이닝), 김대유(0.1이닝), 고우석(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NC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타선에서는 결승타를 신고한 김현수가 2안타 1타점으로 좋은 타격감을 보였다.

이날 1-0으로 가까스로 승리한 LG에게 의미가 크다.

전날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1-0으로 앞서다 9회초 1-3으로 역전패했다. 마무리투수 고우석이 강민호에게 역전 결승타를 얻어맞고 무너졌으나, 이날은 1이닝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류지현 LG 감독은 "어제 경기 결과로 분위기가 다운될 수 있었지만, 선발 수아레즈가 최고의 피칭으로 7이닝까지 잘 던졌고 오늘도 1점 차라는 어려운 상황에서 정우영, 김대유, 고우석까지 잘 막았다"면서 "공격에서는 김현수가 결승타와 더불어 8회 호수비로 주장으로서 책임 있는 플레이를 보여주며 팀에 승리를 견인했다"고 총평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