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장단 20안타 폭발' NC, KT에 16-11로 승리…3연승 질주
작성 : 2021년 05월 09일(일) 17:49 가+가-

박석민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NC 다이노스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kt wiz를 격파했다.

NC는 9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펼쳐진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16-11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을 달린 NC와 4연패에 빠진 KT는 나란히 15승14패를 마크했다.

NC 선발투수 박정수는 6이닝 7피안타(2피홈런) 2볼넷 4탈삼진 5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박석민이 홈런포 포함 6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KT 선발투수 소형준은 2이닝 6피안타 3볼넷 1탈삼진 7실점으로 패전의 멍에를 안았다. 문상철과 강백호, 심우준은 홈런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양 팀은 경기 초반부터 화끈한 타격전을 펼쳤다. 먼저 포문을 연 것은 NC였다. 1회초 박민우의 우전 안타와 나성범, 양의지의 연속 볼넷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이후 애런 알테어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석민이 2타점 2루타, 노지현, 이원재가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4-0 리드를 잡았다.

KT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1회말 선두타자 김민혁의 볼넷으로 추격의 물꼬를 텄다. 이후 배정대가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강백호가 우월 2점홈런을 작렬해 2-4로 따라붙었다.

아쉬움을 삼킨 KT는 2회초 박민우의 볼넷과 2,3루 도루로 1사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나성범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쳐 5-2로 달아났다.

일격을 당한 KT는 2회말 1사 후 신본기와 권동진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여기서 심우준이 동점 3점홈런을 터뜨려 5-5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NC의 저력은 매서웠다. 3회초 알테어의 중견수 뒤 2루타로 물꼬를 텄다. 이후 박석민이 1타점 적시타를 날려 다시 리드를 되찾았다.

NC는 계속된 공격에서 노진혁의 볼넷과 상대 폭투로 무사 2,3루 찬스를 얻었다. 이어 이원재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권희동이 1타점 희생플라이를 때려 7-5로 도망갔다.

흐름을 잡은 NC는 4회초 양의지의 볼넷과 상대 2루수 실책을 묶어 1사 1,2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박석민이 3점홈런을 쏘아 올려 격차를 10-5로 벌렸다. 이어 6회초 노진혁이 투런홈런을 터뜨려 12-5로 도망갔다.

궁지에 몰린 NC는 7회말 심우준의 중전 안타와 송민섭의 볼넷, 배정대의 우전 안타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계속된 공격에서 문상철이 그랜드슬램을 작렬해 9-12로 거리를 좁혔다.

NC는 8회초 1사 후 노진혁의 볼넷과 이원재의 우전 안타로 추가점의 물꼬를 텄다. 이후 권희동, 박민우가 연속 1타점 적시타를 때려 2점을 보탰다.

NC는 계속된 공격에서 최승민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나성범이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15-9로 도망갔다.

패색이 짙어진 KT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8회말 상대 2루수 실책과 권동진의 1타점 2루타로 1점을 얻었다. 이어 박경수와 송민섭이 각각 좌익수 뜬공,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배정대가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 11-15까지 따라갔다.

그러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9회초 알테어의 좌전 안타와 상대 폭투로 1사 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노진혁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16-11로 달아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NC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