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임영웅, 실내 흡연·노마스크 논란…트롯 히어로의 최대 위기 [ST이슈]
작성 : 2021년 05월 06일(목) 15:00 가+가-

임영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가수 임영웅이 실내 흡연, 마스크 미착용 논란에 휘말리며 데뷔 이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4일 임영웅은 스포츠경향의 보도로 마스크 미착용, 실내 흡연 의혹에 휩싸였다. 보도에 따르면 임영웅은 최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학당'을 촬영하던 중 건물 내부에서 흡연을 했다.

해당 건물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DMC디지털큐브 23층으로, 금연 장소에 해당되는 장소다. 국민건강증진법 제9조에 따르면 금연 장소에서의 흡연은 위반 사항에 속한다. 또한 임영웅이 마스크까지 착용하지 않았던 모습까지 포착되며 '노마스크' 논란도 불거졌다.

게다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미성년자인 가수 정동원과 함께 있는 실내에서도 흡연을 하고 있는 임영웅의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은 더욱 커져만 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임영웅을 서울 마포구청과 부산 해운대구청에 국민건강증진법 위반으로 신고하기도 했다.

임영웅 / 사진=DB


논란이 거세지자 임영웅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이하 뉴에라)는 5일 공식 입장을 통해 상황 수습에 나섰다.

먼저 뉴에라는 실내 흡연에 대해 "임영웅은 수년 전 연초를 끊은 이후 전자담배를 줄이고자 평소에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을 병행해 사용했다. 니코틴이 함유되지 않은 액상은 담배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사용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해명도 이어졌다. 뉴에라는 "헤어와 메이크업을 작업 중인 상황이었으며, 동일 공간 1층에서 촬영이 진행돼 분장 수정 및 의상 변경 등을 하는 과정에 있었다"며 "저희는 방송 촬영 중이나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도 개인 방역 원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소속사는 "임영웅이 사회로부터 받는 사랑과 관심의 크기에 합당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부분에 부족함이 있었다. 이로 인해 임영웅이 가지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충분한 지원을 하지 못해 많은 분들께 불편과 염려를 끼쳤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논란의 당사자 임영웅 역시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팬카페에 "큰 상처와 실망감을 드리게 됐다. 책임감을 가지고 모든 순간 임했어야 했는데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 이번 일로 심려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을 교훈 삼아 스스로를 돌아보며 반성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보내주시는 질책과 훈계 가슴속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2016년 데뷔한 임영웅은 지난해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眞(진)에 등극한 후 '트롯 히어로'로 급부상했다. 이후 화려한 전성기를 보내던 그는 갑작스러운 논란으로 인해 이미지 타격을 입게 됐다. 논란을 인정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겠다는 약속을 전한 그가 향후 이미지를 회복하고 팬들의 신뢰까지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