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배정대 3점포' KT, NC 꺾고 위닝시리즈 달성
작성 : 2021년 04월 22일(목) 21:41 가+가-

배정대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kt wiz가 불 뿜는 공격력으로 NC 다이노스를 꺾고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KT는 22일 오후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와의 원정경기에서 11-5로 승리했다.

이로써 KT와 NC는 나란히 9승7패를 마크했다.

KT의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는 6이닝 2피안타 3볼넷 5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배정대가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NC 선발투수 드류 루친스키는 5이닝 8피안타 3볼넷 4탈삼진 8실점(4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나성범과 박석민, 윤형준은 홈런포를 뽑아냈지만 팀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KT는 경기 초반부터 활화산 같은 타격으로 NC를 몰아붙였다. 3회초 신본기의 볼넷과 2루수 포구 실책, 조용호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김민혁과 강백호가 각각 2타점 적시타,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쳐 3-0 리드를 잡았다.

KT는 계속된 찬스에서 조일로 알몬테의 중전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배정대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황재균이 1타점 2루타, 이홍구가 2타점 적시타를 때려 6-0으로 달아났다.

기세를 탄 KT는 4회초 1사 후 조용호의 볼넷과 김민혁의 우전 안타로 1,2루 기회를 얻었다. 여기서 상대 폭투와 보크로 1점을 더했다. 이어 강백호가 2루수 플라이에 그쳤지만 알몬테가 1타점 적시타를 때려 격차를 8-0으로 벌렸다.

승기를 잡은 KT는 5회초 1사 후 김민혁과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알몬테가 중견수 뜬공에 그쳤지만 배정대가 스리런 홈런을 작렬해 11-0으로 도망가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패색이 짙어진 NC는 8회말 1사 후 나성범의 우월 솔로포, 2사 후 박석민의 투런포로 3점을 따라붙었다.

추격의 고삐를 당긴 NC는 9회말 2사 후 윤형준의 2점홈런으로 5-11까지 격차를 좁혔다. 그러나 승부를 뒤집기에는 너무 늦은 뒤였다. 결국 경기는 KT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