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사람이 좋다' 허수경, 세 번째 남편 극찬.."큰 나무 같다"

기사입력 2017.08.13 08:28 최종수정 2017.08.13 08:28 크게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세 번째 남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냈다.

13일 오전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는 방송인 허수경의 일상 이야기가 공개됐다.

허수경은 비혼으로 혼자 낳아 키운 딸 은서와 함께 제주도에서 살고 있다. 그는 "아주 잘못된 선택은 없는 것 같다. 조금 돌아가는 길은 있을 수 있지만"이라며 말했다.
두 번의 결혼에서 실패한 뒤 아픔을 겪었던 허수경. 그는 "항상 힘든 길을 택했던 것 같다. 취향이 독특해서 그런가"며 "(현재 남편은 나에게) 큰 나무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