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이설부터 박세완까지…신선한 바람 부는 안방극장 [ST포커스]

기사입력 2018.12.06 22:00 최종수정 2018.12.06 22:00 크게
'나쁜형사' '땐뽀걸즈' '은주의 방' 포스터 / 사진=MBC, KBS2, 올리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수영 기자] 요즘 안방극장에서는 신선한 매력을 지닌 배우들의 연기 대전이 펼쳐지고 있다. 신예 배우부터 복귀를 기다린 반가운 얼굴까지. 그야말로 새로운 즐거움으로 가득하다.

올 한해 연기 경력이 굵직한 다수의 배우들이 브라운관을 통해 시청자들을 찾았다. 스크린에서 주로 활발하게 활동하던 배우들까지 드라마에 출연하며 방송가는 그야말로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케이블TV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부터 '마더' 이보영, '나인룸' 김희선, 종합편성채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미스티' 김남주,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빛을 발했다.

선 굵은 배우들이 한바탕 돌풍을 일으킨 가운데 최근 드라마계에서는 신예 배우들이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았던 이들은 오롯이 작품을 통해 스스로를 어필, 신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당기고 있다.
먼저 방송이 시작한 지 단 4회만에 '미친 신인' '괴물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꿰찬 당돌한 배우가 있다. 바로 MBC '나쁜형사'(극본 허준우·연출 김대진)의 이설이 그 주인공. 이설은 300대 1의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당당히 '나쁜형사'의 주인공 자리를 차지했다.
'나쁜형사' 이설 / 사진=MBC 제공

'나쁜형사'는 영국 BBC 최고의 범죄 수사극인 '루터(Luther)'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의 영향으로 제작 전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기에 부담이 컸을 법도 하지만 베일을 벗은 작품 속 이설은 그야말로 거침없고 당찬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설은 극중 기자이자 천재 사이코패스인 은선재 역을 맡았다. 은선재는 부모의 죽음에도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인물로 자신을 범인으로 확신한 우태석(신하균)과 팽팽한 대립 구도를 형성한다. '나쁜형사' 속 이설의 존재감은 강렬했다. 2016년 데뷔한 그는 연기 경력 차가 큰 신하균 옆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는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발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이설은 은근한 눈빛과 도발하는 말투 등을 효과적으로 표현, 신비로운 분위기의 배역을 매력적으로 소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다만, 캐릭터에 사이코패스라는 소화하기 쉽지 않은 설정이 가미된 바 연기력과 관련해서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땐뽀걸즈' 박세완 장동윤 /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이설이 불꽃 튀는 분위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잡아뒀다면 KBS2 '땐뽀걸즈'(극본 권혜지·연출 박현석)에는 풋풋하고 청량한 매력으로 가득 찬 박세완과 장동윤이 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댄스 스포츠를 추는 여자상업고등학교 아이들을 그린 성장 드라마로 동명의 KBS 스페셜 다큐멘터리를 원작으로 한다. 춤과 10대들의 성장에 초점을 맞춘 만큼, 주연인 박세완과 장동윤은 청량함으로 중무장했다.

2013년 KBS2 드라마 스페셜 '빨간 선생님'으로 데뷔한 박세완은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통해 대중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사랑스럽고 깜찍한 매력을 선보인 그는 이번 '땐뽀걸즈'에서는 좌충우돌 10대 여고생으로 변신을 시도했다. 자칫 과해 보일 수 있는 10대 연기임에도 박세완은 이를 자연스럽게 소화해 솔직하고 당찬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박세완과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장동윤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2016년 데뷔 이후 KBS2 '학교 2017',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미스터 션샤인'으로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해 온 장동윤은 올해 영화 '뷰티풀 데이즈'로 스크린에도 데뷔했다. 성실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그는 '땐뽀걸즈'를 통해 꾸밈없이 솔직한 성격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고 있다. 성장 드라마에 어울리는 순박한 이미지 또한 강점이다. 뿐만 아니라 박세완과의 '티격태격 케미'는 실제 오랜 친구 간의 대화를 보는 듯 부담스럽지 않고 편안하다.
'은주의 방' 류혜영 / 사진=올리브 제공

신인 배우들의 활약이 두드러지는 가운데, 올리브 '은주의 방'(극본 박상문·연출 장정도)에서는 류혜영이 반가운 얼굴을 내비쳤다. 지난 2015년 tvN '응답하라 1988' 이후 약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류혜영의 강점은 안정적인 연기력. 류혜영은 사실적인 생활연기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류혜영은 털털하고 대범한 캐릭터의 성격을 십분 살려냈다. 전 남자친구의 결혼 소식을 변기 위에 앉아 확인하거나 수박을 숟가락으로 통째 퍼먹는 등 현실감 있는 연기로 흥미와 공감을 자아냈다. 감정 연기 또한 능숙하다. 류혜영은 지친 삶 속에서 고뇌하는 청춘들의 심경을 섬세한 감정선으로 깊이 있게 담아내며 강한 몰입감을 유발하고 있다. 이는 포근한 분위기의 드라마 콘셉트와도 적절히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낯설지만 확실히 새로워진 즐거움에 시청자들은 보는 재미가 생겼다. 이설 박세완 장동윤 류혜영이 계속되는 활약으로 안방극장의 흐름에 불러온 훈풍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