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쇼미더머니 777' 우승자는 나플라…기리보이 결국 눈물 [종합]

기사입력 2018.11.10 01:44 최종수정 2018.11.10 01:44 크게
'쇼미더머니 777'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추승현 기자] '쇼미더머니 777' 우승자는 나플라로 결정됐다.

9일 생방송된 케이블TV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 777'은 키드밀리, 나플라, 루피의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나플라가 문자 투표에서 제일 앞섰다. 이어 생방송 문자 투표 및 현장 관객 투표를 합쳐 최종 우승자가 공개됐다. 파이널 1라운드 최종 배팅 금액 순위에는 루피가 3위, 키드밀리가 2위, 나플라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라운드 합산 결과가 발표됐다. 먼저 무대를 떠날 래퍼는 키드밀리로 밝혀졌다. 키드밀리는 "후련하기도 하고, 저도 나름 노력했고 형들도 노력한 만큼 거둬가는 결과이기 때문에 후회 없다"며 "그동안 힘들었지 않냐. 이제 힘들지 않고 모두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쇼미더머니 777' / 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이로써 루피와 나플라의 대결로 좁혀졌다. 루피는 "일단 키드밀리를 이길 거라고 전혀 생각을 못해서 놀랍다. 저는 이미 우승한 것처럼 행복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나플라 또한 "저도 루피 형과 같은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최종 배팅 결과, 기리보이&스윙스 팀의 나플라가 최종 우승자로 결정됐다. 나플라는 "먼저 저를 하늘에서 보고 있을 제 친구 알렉스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 기리 형과 스윙스 형이 고생을 정말 많이 했다. 특히 기리 형과 곡을 얼마나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에 기리보이는 주저앉아 눈물을 쏟아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나플라는 생방송 무대에 함께 하지 못한 어머니에게 "멋질 때, 빛날 때 그때 다시 초대할 테니까 그때 꼭 다시 보자"고 전하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또 스윙스는 "전 아무것도 한 게 없다. 장난치는 게 아니라 나플라와 기리보이가 다 했다. 박수 달라"면서 공을 돌렸다.

준우승을 한 루피의 소감도 이어졌다. 루피는 "우승자가 발표되고 옆에서 나플라를 보니까 눈에 눈물이 맺혀있더라. 저도 매우 벅차고 제 일인 것처럼 기쁘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또 "팔로알토와 코드쿤스트 형들을 킹메이커로 만들어주지 못한 점은 미안하다"며 아쉬운 마음도 드러냈다.


추승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