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라디오스타' 이휘향 "때리기 전 성형 유무 파악" [텔리뷰]

기사입력 2018.10.11 07:30 최종수정 2018.10.11 07:30 크게
'라디오스타' 이휘향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라디오스타' 이휘향이 때리는 연기를 하기 전에 상대방의 얼굴을 유심히 관찰한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이휘향,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했다.

이날 이휘향은 "때릴 때 카메라 각도와 조명은 기본이고 상대방의 성형 유무도 파악한다고?"라는 질문을 받고 "내가 한번 여배우를 때리는 신이 있었다. 나는 감정대로 연기하고 때렸는데 상대방이 너무 아파하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서 내 손이 그렇게 아팠나 하는 생각에 나중에 분장실에 갔더니 턱 수술을 한지 얼마 안 됐다고 하더라. 그래서 지금부터는 때릴 때 (상대바으이 얼굴을)스캔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이휘향은 "때리는 장면들도 잘해야지라는 생각만 갖고 했는데 그게 감탄은 줄 수 있었던 거 같다. 근데 이제는 나이가 있으니까 감동을 주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자신의 바람을 드러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