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정주현 끝내기' LG, 넥센 잡고 4위 탈환 나선다

기사입력 2018.09.12 21:53 최종수정 2018.09.12 21:53 크게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5위 LG 트윈스가 4위 넥센 히어로즈를 잡아내고 승차를 1.5경기차로 줄였다.

LG 트윈스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경기서 연장 접전 끝에 5-4로 승리를 거뒀다. 정주현이 10회말 끝내기 안타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LG는 이날 승리로 4위 넥센과의 승차를 1.5경기 차로 줄이며 4위 자리를 향한 추격을 이어갔다.
넥센은 3회 1사 3루에서 이정후의 유격수 땅볼로 선취점을 냈고, 서건창의 볼넷에 이은 샌즈의 투런포로 3-0으로 앞서 나갔다. LG는 3회말 임훈의 솔로포로 1-3으로 추격했다.

LG는 7회부터 9회까지 매회 1점씩 쌓으며 8회 1점을 더한 넥센과 연장 승부로 향했다. 연장에서 힘을 낸 팀은 LG였다.

LG는 10회말 1사 후 오지환의 안타, 박용택의 2루타로 1사 2,3루 기회를 잡았다. 채은성이 고의4구로 출루했고, 이어 타석에 자리한 정주현이 오주원을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터트리며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