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최지만, 4경기 연속 안타 행진…타율 0.274

기사입력 2018.09.12 10:56 최종수정 2018.09.12 10:56 크게
최지만 / 사진=탬파베이 레이스 SNS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4경기 연속 안타를 신고했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리는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75에서 0.274로 소폭 하락했다.
최지만은 전날 경기에서 9회말 역전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생애 첫 메이저리그에서의 끝내기 홈런이었다.

하지만 이날 경기 초반에는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1회말 1사 1루에서 맞이한 첫 번째 타석에서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셰인 비버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말 무사 2루에서 등장한 두 번째 타석 역시 삼진에 그쳤다.

최지만은 앞선 타석의 아쉬움을 세 번째 타석에서 풀었다. 6회말 2사 이후 비버의 초구를 공략해 우중간 방면 안타를 기록했다. 다만 후속타 불발로 추가 진루에는 실패했다.

최지만은 이후 8회말 한 차례 더 타석에 들어섰지만 1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경기를 마쳤다.

한편 탬파베이는 클리블랜드에 0-2로 졌다. 탬파베이의 4연승, 홈 12연승 행진도 중단됐다.

클리블랜드는 에드윈 엔카나시온, 얀 곰스의 솔로 홈런과, 선발투수 비버의 6.2이닝 3피안타 11탈삼진 3볼넷 무실점 호투로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반면 탬파베이 선발투수 타일러 글래스노우는 7이닝 2실점 호투에도 패전의 멍에를 썼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