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박해미 남편 황민, 아내 그늘 스트레스였을 것" (풍문쇼) [텔리뷰]

기사입력 2018.09.11 07:16 최종수정 2018.09.11 07:16 크게
'풍문으로 들었쇼' 박해미 /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호영 기자]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박해미 남편 황민과 관련해 "아내의 그늘이 부담이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얼마 전 있었던 박해미 남편 황민의 '만취운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패널들은 각자 알고 있는 해당 사건을 비화를 밝혔다. 한 패널은 "들리는 풍문으로 추측하자면, 박해미는 뮤지컬계 티켓 파워가 있는 사람이다. 방송에서도 박해미의 이름은 누구나 안다. 반면, 황민의 존재는 잘 모른다"며 "어쩌면 남편으로서 나이가 더 어리지만, 누군가의 남편으로 불리는 게 부담 혹은 스트레스일 수 있었을 것이다. 연예인 가족 정도가 아니라 그늘 아래 사는 기분이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심지어 극단도 아내가 대표고 본인은 연출자로서 본인의 능력을 입증했어야 했다. 애초에 황민은 아내 박해미와 술 때문에 마찰을 빚은 일이 많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이호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