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 "강제추행 여건 안 돼…피해자 진술 앞뒤 안 맞아"

기사입력 2018.07.12 12:06 최종수정 2018.07.12 12:06 크게
이서원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이 첫 공판에 출석한 가운데 심신미약을 주장했다.

12일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9단독은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서원의 첫 번째 공판 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이서원 변호인은 "사건에 대해서 DNA 검출이 된 만큼 혐의를 부인할 수 없다. 잘못을 인정한다. 그러나 피고인 입장에서 전혀 기억을 못 하고 있다. 그러나 유념해둬야 할 사실이 (피해자가) 피고인이 몸을 잘 못 가눴다고 진술했다. 피고인이 전혀 기억이 없어서 피해자가 자신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 자기 몸을 못 가둘 만큼 강제 추행, 협박할 여건이 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재판부는 심신미약 상태를 주장하는 것이냐고 물었고 변호인은 동의하며 "피고인은 만취 상태에서 기억을 못 해 심신미약 상태로 볼 수 있고 피해자 진술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 협박 또한 양형에 있어 사실관계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서원은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접촉을 시도하다가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