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라디오스타' 이승우 "장현수 페널티킥 속상, 항의하다 내가 퇴장받을 뻔"

기사입력 2018.07.12 00:10 최종수정 2018.07.12 00:10 크게
'라디오스타' 이승우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라디오스타' 이승우가 장현수를 언급했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축구선수 조현우 김영권 이용 이승우가 출연했다.

이날 이승우는 멕시코전에서 장현수가 페널티킥으로 골을 허용한 것에 대해 "장현수 형이 힘든 시간도 있었고, 준비하는 모습을 보고 자기가 한 번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 게 눈에 보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 경기 끝나고 멕시코 전을 하는데 현수 형이 페널티킥을 만들었는데 내가 봤을 때는 애매했다. 바로 페널티킥을 부르니까 너무 슬펐다. 형을 존경하는 동생으로서"라며 "잘 하려고 했는데 자꾸 손에 맞고 그러니까 슬펐다. 그래서 형들은 다 경기장 안에 있어서 모르는데 내가 심판들과 싸웠다. 그래서 퇴장을 받을 뻔했다. 경기도 안 뛰고 있었는데 스페인어로 항의하니까 퇴장을 주려고 했다. 그래서 형들이 저기 가 있으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