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기영, 박서준에 "박민영·박병은 소개팅 신경쓰이지?"

기사입력 2018.06.13 22:29 최종수정 2018.06.13 22:29 크게
'김비서가 왜 그럴까'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박민영을 신경쓰기 시작했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소개팅에 나간 김미소(박민영)를 신경쓰는 이영준(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미소는 친구의 소개로 소개팅에 나갔지만, 박병은(박병은)과의 데이트 중에도 계속해서 떠오르는 이영준을 애써 부정했다.
박유식(강기영)은 이영준과의 대화 도중 "김비서는 아직도 소개팅 중이려나? 너 솔직히 말해봐 신경 쓰이지?"라고 물었다.

이에 이영준은 "아니? 전혀. 김비서는 블록버스터의 저주에 걸렸다니까"라며 자신만만했지만, 이내 박유식의 휴대폰에 도착한 사진 한 장에 불안해 하기 시작했다.

사진 속에는 김미소와 박병은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담겨 있었고, "김비서 소개팅 완전 잘 되고 있나봐. 그나저나 첫 만남에 이정도면 거의 커플 예감 100% 아닌가? 우리 오너는 아나? 보자마자 '이 사람이다' 싶어서 심장이 막 나대는 느낌? 정 불안하면 지금이라도 연락해. 소개팅 접고 오라고"라는 박유식에 이영준은 박유식을 째려 봤다.

이어 이영준은 "불안? 우리 친구가 유머가 아주 많이 늘었군. 이제라도 직업을 바꿔보는 건 어때? 개그맨으로. 사직서는 언제든 환영이야"라며 경고를 날려 박유식을 긴장하게 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