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텔리뷰]안철수, 강유미가 건넨 삼각김밥에 '동공 지진'

기사입력 2018.06.13 09:58 최종수정 2018.06.13 09:58 크게
'2018 국민의선택' 안철수 /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2018 국민의 선택'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삼각김밥 등장에 당황했다.

13일 방송된 SBS '2018 국민의 선택'에서는 강유미가 '한끼 합시다' 코너를 꾸며 서울시장 후보와 밥을 먹으며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유미는 안철수 후보를 찾아 피크닉 돗자리를 깐 뒤 삼각김밥을 건넸다. 이 과정에서 안철수 후보는 삼각김밥에 당황해 꼼꼼히 살펴보는 것은 물론 제대로 삼각김밥을 뜯지 못해 강유미의 도움을 받았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안철수는 "단연 집밥 먹고 싶다"면서 서울의 추억에 대해 "종로에서 대학 다니면서 아내 만났다.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데이트 많이 했다. 저는 강서구에서 군복부를 했고, 동작구에서 신혼 생활을 했다 동대문구 이사했다. 용산구에서는 교직을 서추구에서는 창업을 했는데, 이후 강남구와 영등포 이전했다. 노원구 정계입문 등 살았던 구만 9개다"고 밝혔다.

또 안철수는 "도전 아이콘이란 말이 있다. 서울시장 다음에 무엇에 도전할 것이냐"는 강유미 물음에 "지금은 서울 시장이다"고 답했다.

특히 안철수는 상대 후보인 박원순가 김문수에 대해 "박원순은 성실하다. 김문수 후보는 풍부한 경험이 있다"고 평가한 뒤 "사라진 20만게 일자리 다시 만들 수 있다"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안철수는 서울 시장 당선 세레머니에 대해 "서울 시장 될 사람 누구입니까"라는 강유미 추임새에 "만세"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