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양예원 성범죄 피해, 눈물의 미투 고백 "난 성범죄 피해자"

기사입력 2018.05.17 08:35 최종수정 2018.05.17 08:36 크게
양예원 / 사진=유투브 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양예원이 과거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하며 '피팅모델로 위장하는 성추행' 사건을 다시 한 번 사회적 이슈로 끌어올렸다.

17일 '비글커플'이란 콘텐츠로 활동하는 유튜버 양예원은 자신의 SNS와 유튜브를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밝혔다.

양예원에 따르면 3년 전 아르바이트를 연결하는 사이트를 통해 피팅모델 계약을 맺었고, 20여명 남성 앞에서 노출이 심한 속옷만 입은 채 촬영을 진행했다.
양예원은 이를 거부하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인데 손해배상 청구하겠다. PD와 감독들에게 다 알려 배우 데뷔를 못하게 만들어버리겠다"고 협박을 당한 다는 것. 또 양예원은 협박과 공포, 사진 유출에 대한 두려움으로 다섯 차례 사진촬영에 응했고, 당시 사진이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등 그간 극심한 고통을 받아 왔다고 고백했다.

이와 함께 양예원은 "콘텐츠를 함께 진행하는 남자친구가 격려하고 용기를 줬다. 내 용기로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져 조금이라도 피해자를 줄이고 싶은 마음"이라고 미투 고백을 한 이유를 밝혔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