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조덕제 "'오달수 폭로' 엄지영 발언, 어떤 부분이 피해라고? 납득 안 돼"

기사입력 2018.03.13 09:52 최종수정 2018.03.13 09:52 크게
조덕제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문수연 기자] 배우 조덕제가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연극배우 엄지영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9일 조덕제는 자신의 카페에 "배우 오달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오달수와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두 명의 피해자(A씨, 연극배우 엄지영)에 대해 "동의할 수 없는 내용이 많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조덕제는 엄지영의 증언에 대해 "15년 전의 일이라며 JTBC '뉴스룸'에 직접 나와서 오달수 씨와 관련된 피해 사실을 밝히셨는데 정확히 어떤 부분이 시간이 지나도 씻어지지 않는 피해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그 피해가 성추행인지 성폭력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오달수 씨가 그 분에게 성추행이든 성폭행이든 어떤 유형의 성범죄를 저질렀다면 그분의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유·무형의 힘으로 침해하여 이를 강요하였다는 것인데, 직접 밝히신 피해 내용으로 봐서는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훼손하였다고 볼 개연성이 뚜렷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 두 건을 살펴볼 때 오달수 씨는 단순히 성욕에 눈이 멀어 여자들을 성추행하고 성폭력을 일삼았던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지질한 놈'이나 '못난 놈'으로 불리는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엄지영은 지난 2월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과거 오달수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문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