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아쉽다' 쇼트트랙 최민정, 500m 결승서 실격

기사입력 2018.02.13 21:23 최종수정 2018.02.13 21:23 크게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최민정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500m역대 최고 기록 경신에 실패했다. 최민정이 실격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실격 처리됐다.

준결승에서 42초422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로 결승에 올랐던 최민정은 1번 포지션에서 레이스를 시작했다.
최민정은 킴 부탱(캐나다)의 극심한 견제 속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마지막 코너에서 질주해 스케이트날을 내민 최민정은 약 22cm 차이로 아쉽게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최민정은 기쁨을 나눴으나 심판진은 최민정의 실격을 발표했다.

그 동안 한국 여자 쇼트트랙은 500m에서 다소 약한 모습을 보였다. 올림픽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다. 최민정이 이번 대회 500m 종목에서 이 기록 경신을 노렸으나 아쉽게 다음 기회를 기대하게 됐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