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조해리, 임효준 금메달에 잇몸 미소에 만세까지

기사입력 2018.02.13 13:26 최종수정 2018.02.13 13:26 크게
조해리 해설위원 /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조해리가 뛰어난 미모와 해설 실력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조해리는 10일부터 본격 시작된 쇼트트랙 경기에서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리포터로서 능숙한 해설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그동안 프로야구 등의 중계에서는 해설위원이 직접 그라운드나 덕아웃 앞에서 경기 상황이나 분위기를 전달하는 리포터가 종종 등장했지만, 올림픽 중계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방식이라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현장 중계가 시작되자 조해리는 차분하고 조리 있는 설명으로 기대를 져버리지 않았다. 특히 새하얀 얼음판보다 더 환한 미소를 만개하며 물 오른 미모를 과시했다.

또한 긴장감이 흐르는 경기 전 현장에서 후배 선수들의 안색을 살피며 살뜰히 챙기기도 했다. 11일 방송된 평창 투나잇 ‘영웅의 신청곡’에서 경기장에 들어가는 임효준 선수에게 “효준아 잘 해!”를 외치며 격려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하는가 하면, 임효준 선수가 금메달을 따자 만세를 부르며 자리에서 방방 뛰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면서 후배를 향한 각별한 애정이 여실히 드러났다.

조해리의 미모에 한 번 놀라고, 해설 실력에 두 번 놀란 누리꾼들은 “조해리 미모 이 정도였나?”, “미모, 말솜씨 어느 것 하나 빠지지 않는다”, “미모 포텐 터진다”, “임효준 선수 금메달에 방방 뛰는 거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호응에 조해리는 “취재를 위해 정말 많이 준비했는데 좋게 봐주시니 감사하다. 선수들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입장으로서, 현장감 있는 선수들의 이야기를 잘 전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히며,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 SBS 중계에 채널을 고정해달라고 애교 섞인 당부를 남기기도 했다.

한편 조해리는 대한민국의 영웅 임효준의 시상식에 참석하여 직접 소감을 인터뷰 하기도 하였는데, 이 인터뷰는 13일 저녁 최민정이 출전하는 쇼트트랙 500m 최민정 경기 중계 중에 확인할 수 있다.


오효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