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텔리뷰] '인생술집' 곽도원 "어릴 적 열병 앓아…왼쪽 청각 상실"

기사입력 2018.01.12 08:25 최종수정 2018.01.12 08:25 크게
'인생술집' 곽도원 /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스포츠투데이 박혜미 기자] '인생술집' 곽도원이 청각 장애 사실을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영화 '강철비'에 출연한 세 배우, 곽도원 박은혜 안미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는 곽도원에 김희철은 "비행기를 타고 왔다 갔다 하는 데 돈이 많이 들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곽도원은 잠시 망설이더니 "나는 청각 장애가 있다. 어린 시절 열병으로 왼쪽 청각을 상실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까지 세상 사람들이 다 한쪽 귀만 들리는 줄 알았다. 그래서 수업 시간에 장난을 하려고 하면 고개를 돌려 얘기해야 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은혜는 "선배님이 수상 소감으로 이 이야기를 하셨었는데 그게 너무 멋있었다"라고 말했고, 곽도원은 "시상식 때 앞에 부분에 장애우 친구분들이 공연을 했는데 거기에 울컥했다. 너네들이 대한민국에서 꿈을 꾸면 분명히 이루어지니까 꿈 포기하지 말라고 나도 이렇게 생기고 몸이 이래도 영화배우 된다고 꿈 잃지 말라고 얘기했었다. 그 애들 때문에 나도 감동을 받았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곽동원은 "그래서 항공비가 50% 할인이 된다"라며 이러한 말을 꺼낸 이유를 밝혔고 김희철은 "이 말 하려고 날 미안하게 만든 건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혜미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스투 주요뉴스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