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최윤영 "김준수·슈주 은혁과 같은 반, 지금도 연락 주고 받아" [ST포토]

기사입력 2017.12.27 18:26 최종수정 2017.12.27 18:26 크게
최원영 화보 / 사진=BNT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인턴기자] '전생에 웬수들'에서 최고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배우 최윤영과 bnt가 만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현재 MBC 일일드라마 '전생에 웬수들'에서 생활력 강한 캔디 최고야 역을 맡아 열연 중인 그는 "드라마 촬영을 앞두고 처음엔 사실 조금 망설여졌다"고 입을 열었다. 최윤영은 드라마를 속에서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역할인 최고야의 생활력 강한 부분을 강조해야 했다. 메이크업이나 헤어 스타일링을 전혀 안 하고 헌 옷만 입는 캐릭터이다 보니 최윤영은 "그래도 여배우인데 이래도 될까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차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젠 오히려 너무 편해졌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어쩌다 보니 캔디 같은 역할을 많이 맡았는데 실제론 매우 곱게 자랐다. 부모님께서는 최고야만큼 효도하라고 하시더라"며 웃어 보였다.

일주일에 쉬는 날이 한두 번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그에게 120부작의 드라마를 끌고 가는 것이 힘들진 않냐고 묻자 "힘든 부분도 있지만 일일드라마만의 매력이 커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답했다.
최윤영은 "오랜 시간 함께하는 만큼 정말 가족 같은 사이가 되기 때문에 호흡이 긴 일일드라마는 특히나 배우들 간 사이가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배우들 간에 단합을 위해 술자리를 자주 모집하는 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여름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남다른 댄스 실력을 선보였던 최윤영은 과거 이효리 백업 댄서 출신이라는 이색 경력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최윤영은 "대학교 1학년 때 우연히 오디션 공고를 보고 합격해 들어갔는데 춤 연습 도중 화장실로 달려가 토할 만큼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그만뒀다"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그 뒤로 춤에 대한 미련을 싹 버렸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최윤영은 그를 포함해 절친 4인방으로 알려진 배우 엄현경 한보름 이주우와는 "하루에 단톡방에 올라오는 메시지만 수백 개"가 될 정도로 여전히 친하게 지낸다고 전했다. 최윤영은 "넷이서 성격이 정말 다 다른데 또 너무 잘 맞아서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 정말 시시콜콜한 별의별 이야기까지 다 나누며 돈독하게 지내는 친구들"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을 하다가 힘들거나 지치는 일이 있을 때 투정을 부리면 '괜찮아, 다 잘 될 거야' 식의 위로가 아닌 '배부른 소리 하지 마라' '감사한 줄 알고 해라' 등 독설이 난무하다. 친하니까 가능한 일인 것 같다"고 말하며 여배우 넷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또한 "서로 스케줄이 바빠 밤보다는 낮에 주로 술자리를 갖는 편. 주량은 소주 한 병 반이다"고 덧붙였다.

커다란 눈망울이 인상적이던 최윤영에게 외모 중 가장 자신 있는 부위를 묻자 역시나 '눈동자'를 꼽았다. 최윤영은 실제로도 렌즈 꼈냐는 오해를 종종 받는다고 전했다. 반대로는 동그란 얼굴을 콤플렉스로 꼽았는데 그는 "동그란 얼굴형 때문인지 화면엔 실제보다 크게 나오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실물이 낫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데 처음엔 기분이 좋다가 여러 번 들으니 화면발이 너무 안 받나 싶어 속상하더라"며 아쉬운 마음을 비쳤다.

이 때문에 "수술을 할까 생각해본 적도 있지만 한 번 손 대면 끝이 없을 것 같아 관뒀다. 그래서 아직까지는 수술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말해 자연 미인임을 밝혔다.

누구보다 바쁘고 활기찬 30대를 보내고 있는 그에게 넌지시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자 "아직은 생각해본 적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이어 "비혼주의는 아니지만 인연을 아직 못 만나서 그런지 구체적으로 결혼 생각을 해본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또 "그렇지 않아도 친하게 지내는 동료들 단톡방에 송재희 오빠가 있는데 빨리 결혼하라고 그렇게 성화다. 그래서 우리끼리 '결혼 전도사'라고 부른다. 송재희 오빠 커플은 방송보다 실제 모습이 더 꿀 떨어지는 진짜 천생연분 커플이다"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최윤영은 이상형에 대해 "존경할 수 있는 사람, 보고 배울 수 있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답했다.

한편 최윤영은 남다른 인맥을 자랑했다. 초등학교 6학년 때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 및 그룹 JYJ 김준수와 같은 반이었던 것. 당시에도 학교에서 춤꾼으로 유명했던 둘에 대해 "끼 많고 남다른 친구들이었다"고 회상했다. 또한 "지금도 가끔씩 서로 응원하는 안부를 주고받는다"고 말했다.


김샛별 인턴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