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 재벌가行, 박정아 위기 봉착[텔리뷰]

기사입력 2017.10.12 20:37 최종수정 2017.10.12 20:37 크게


[스포츠투데이 김나영 기자] 송창의가 큰 결심을 하고 재벌 쌍둥이의 대역이 되기로 마음 먹었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한지섭(송창의)이 위선애(이휘향)의 제안을 받아들이며, 재벌 쌍둥이 대신 병실 침대에 눕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지섭은 재벌 쌍둥이 강재욱(송창의)이 되기로 약속했다. 한지섭은 딸과 아니 기서라(강세정)에게 면접시험을 보러간다며 작별인사를 건넸다. 아무것도 모르는 아내와 딸은 배웅을 하며 그를 응원했다.
눈물을 머금고 출발한 한지섭은 가던 중 갑자기 차에서 내렸다. 이후 딸의 유치원으로 가 혼자 인사를 건넸다. 위선애는 갑작스럽게 한지섭이 차에 뛰어내린 것을 전해 듣고 걱정했다. 그는 "안 오겠다고 하면 모가지를 비틀어서라도 끌고 와라"고 분노했고, 한지섭은 다시 차에 올라탔다.

그 시각 혼수상태인 강재욱은 별장으로 옮겨졌고, 한지섭은 강재욱 대신 병실 침대에 누웠다.

한편 진해림(박정아)은 양미령(배정화)을 자기가 어릴 때 잃어버린 동생으로 오해했다. 진해림은 엄마가 양미령을 만나려고 하자, 중간에 가로채며 비행기 티켓과 돈을 건넸다. 진해림은 "뭐든 지원해줄 테니 여기에서 사라져달라. 당신이 원하는 걸 다 주겠다"고 애원했다. 하지만 양미령은 이를 비웃으며 외면했고, 두 사람은 몸싸움을 했다. 그러다 양미령은 저수지에 빠져버렸다.


김나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