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김정민 前남친 "협박 메시지? 결혼전제 교제중 결별 통보 당해" 혐의 전면 부인(종합)

기사입력 2017.09.13 12:09 최종수정 2017.09.13 12:09 크게


[스포츠투데이 오효진 기자] 방송인 김정민의 전 남자친구가 공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첫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13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는 김정민 전 남자친구인 커피 프랜차이즈점 대표 S씨의 공갈미수 등 혐의 관련 첫 번째 형사 공판이 열렸다.

S씨는 지난 2월 김정민에게 데이트 비용 명목으로 지불했다고 주장하는 10억원 중 7억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김정민은 S대표가 2013년 결별 통보 후 협박 및 폭언을 하고 현금 1억6,000만원을 갈취했다며 손 대표를 공갈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첫 형사 재판에서 S대표 측은 김정민과 결혼 전제로 교제를 한 것이라고 밝히며 "1년 정도 결혼 전제로 교제하다 갑자기 결혼을 하지 못 하겠다고 통보해 다투게 되고 다시 친밀하게 지냈다가 다툰 상황에서 발생한 사건"이라며 "관계가 악화된 상태에서 피고인이 화가 나 보낸 문자 메시지다. 두 사람이 상당히 원만한 관계였고 협의 하에 반환이 이뤄졌다. 향후 재판 과정에서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전체적 문자 메시지를 살펴보고 이 사건에 대해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S대표 측은 "김정민에게 준 물건을 돌려받는 상태에서 관계 정리를 하기로 합의한 거지 문자 메시지로 협박해 돈을 갈취한 것이 아니다"며 "피고인이 10억원을 달라고 한 게 아니라 피고인이 피해자를 위해 쓴 돈이 10억원 정도인데 이렇게 관계를 정리하게 됐으니 어느 정도 돌려줘야하는 게 아니냐는 내용의 연락을 한 것이다. 피해자를 협박해 돈을 갈취한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특히 손 대표 측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에 재판부는 검찰 등이 제출한 증거 목록 동의 여부를 손 대표 측에 차례로 묻고, 동의한 것에 대해서만 증거를 채택하기로 했다. 또 검찰 측은 김정민과 김정민 소속사 대표 홍모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한편 S대표의 다음 공판기일은 오는 11월 15일에 열린다.

오효진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