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Hello”… 샤넌, 과거·현재의 내가 미래의 너에게(종합)

기사입력 2017.07.27 19:06 최종수정 2017.07.27 19:06 크게
샤넌

[스포츠투데이 장민혜 기자] 가수 샤넌이 한층 섬세해진 감성으로 대중 곁으로 돌아왔다.

27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서 샤넌 새 앨범 ‘Hello(헬로)’ 쇼케이스가 열렸다.

약 3년 만에 미니앨범으로 돌아온 샤넌은 과거의 나, 현재의 내가 미래의 나를 마주함을 표현한 단어로 ‘Hello’를 선택했으며 이별에 대한 여러 가지 감정을 담은 곡으로 구성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Hello’를 비롯해 ‘가도 돼’ ‘눈물이 흘러’ ‘Love Don't hurt’ 등 총 4곡이 수록돼 있다.
타이틀곡 ‘Hello’는 프로듀서 라이언 전과 함께 작업했으며 R&B와 소울 장르를 기반으로 한 댄스곡이다. 수록곡 ‘가도 돼’는 MARCO(마르코)가 작업한 팝 발라드 곡으로 간단한 악기 구성을 기반으로 샤넌의 보컬이 여백을 채우고 있으며 사랑했던 연인을 보내는 담담한 가사가 특징이다. 지난 6월 선공개된 ‘눈물이 흘러’는 이별 후 상처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그린 반면 영어 버전인 ‘Love Don't hurt(러브 돈트 허트)’는 사랑과 만남을 표현하고 있다.

이날 샤넌은 ‘눈물이 흘러’ ‘가도 돼’ ‘Hello’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무대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샤넌은 이번 앨범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앨범 설명처럼 과거의 자신부터 현재, 미래의 모습까지 어땠는지 묻자 샤넌은 “과거엔 인내심이 없고 욕심이 많고 급했다. 현재는 인내심을 가지게 됐다. 미래의 샤넌은 차분하고 음악을 사랑한다는 감정을 잊지 않고 진정한 엔터테이너로 거듭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을 발표하기에 앞서 샤넌은 SBS ‘K팝스타6’과 MBC ‘복면가왕’ 등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복면가왕’ 출연 당시 그는 “편견을 극복하고 싶다”라는 발언을 했다. 샤넌은 “‘복면가왕’ 출연 이후 자신감이 많이 붙었다. 발음에 대한 지적을 많이 받을 줄 알았지만 외국인이라고 생각도 하지 않으셨다. 자신감이 붙어서 타이틀곡 녹음도 편하게 했다”라고 달라진 모습을 털어놨다.

그렇다면 샤넌은 왜 경연 프로그램에 계속 출연하는 걸까. 그는 “욕심이 있는 듯하다. 2년 동안 활동을 하지 않았고 실력이 떨어졌는지 아닌지 확인하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냉정한 평가를 받고 싶어서 나갔고 배울 게 많았다”라고 말했다.

이처럼 의욕이 넘치는 샤넌의 목표는 진정한 엔터테이너다. 그는 쇼케이스 도중 ‘엔터테이너’를 몇 번이나 강조했다. 이번 활동 목표를 묻자 샤넌은 “가수보다는 모든 걸 다 소화할 수 있는 엔터테이너가 욕심이 난다. 그런 생각을 하며 열심히 활동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샤넌의 새 앨범은 오는 28일 정오 공개된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사진=팽현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스투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