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o.com

검색하기
검색입력

류현진, 5.1이닝 2실점…시즌 2승·통산 30승 달성(종합)

기사입력 2017.05.19 14:27 최종수정 2017.05.19 14:27 크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류현진(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통산 30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1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5-2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4.99에서 4.75로 내려갔다.

경기가 다저스의 7-2 승리로 종료되면서 류현진은 시즌 2승과 통산 30승을 동시에 달성했다. 류현진은 지난 2013년과 2014년 2년 연속 14승을 기록했지만, 이후 2년 동안 부상으로 1승도 추가하지 못했다. 2017시즌 복귀에 성공한 류현진은 2승을 추가하며 30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소중한 승리였다. 지난 12일 콜로라도전에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다 실점(10실점), 최다 볼넷(6볼넷)을 허용하며 최악의 투구를 펼쳤다. 만약 오늘 경기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선발진에서 밀려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되면서, 한숨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도 2개의 피홈런을 허용하면서, 구위 회복이라는 숙제를 남겨 뒀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다저스였다. 다저스는 1회말 체이스 어틀리의 행운의 안타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코리 시거와 저스틴 터너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이후 코디 벨린저의 내야 땅볼의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마이애미가 추격하면 다저스가 도망가는 양상의 경기가 전개됐다. 마이애미는 2회초 저스틴 보어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다. 그러자 다저스는 2회말 야시엘 푸이그의 투런포로 응수하며 다시 3-1 리드를 잡았다. 이후 류현진의 2루타와 어틀리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하며 4-1로 도망갔다.

마이애미는 다시 3회초 크리스티안 옐리치의 솔로 홈런으로 점수 차이를 좁혔지만, 다저스는 3회말 저스틴 터너의 볼넷과 도루, 애드리안 곤잘레스의 적시타를 묶어 다시 5-2로 달아났다. 이후 류현진이 4회부터 다시 안정을 찾으면서 다저스의 3점차 리드가 이어졌다.

순항하던 다저스는 6회초 류현진의 갑작스러운 교체로 위기를 맞았다. 1사 1루 상황에서 보어의 투수 강습 타구가 류현진의 다리를 맞고 내야 안타로 연결됐다. 다행히 류현진에 이어 등판한 크리스 해처가 후속 타자들을 삼진 처리하며 한숨을 돌렸다.

마이애미는 8회초 무사 1,2루를 만들며 마지막 반격에 나섰지만, 다저스는 조쉬 필즈와 켄리 잰슨 카드를 연달아 꺼내며 마이애미의 추격을 봉쇄했다. 이어 8회말 1사 만루에서 어틀리의 희생플라이와 크리스 테일러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다저스의 7-2 승리로 끝났고, 류현진은 시즌 2승, 메이저리그 통산 30승을 달성했다.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프리미엄 인기정보

오늘의 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