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미국,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 "중국 인권 유린"
작성 : 2021년 12월 07일(화) 11:02 가+가-

왕안순 베이징 시장(왼쪽)과 알렉산더 주코프 2022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평가위원장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의 인권 탄압을 문제삼아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6일(이하 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정부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어떤 외교적 또는 공식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선수단을 파견하되 개회식, 폐회식 등의 공식 행사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는 것을 뜻한다. 미국 정부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 2020 도쿄 올림픽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를 파견한 바 있다.

보이콧의 이유로 "중국 신장자치구에서 계속되는 반인도적 범죄와 학살, 기타 인권 유린의 전력 때문"이라며 "중국은 국제사회의 요구에 부응해 관련 문제들에 조치를 해야 한다. 미국은 중국을 넘어 다른 나라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올림픽에 참가할 미국 선수단을 향해 "선수들은 우리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우리는 고국에서 응원하며 그들을 100% 지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날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외교적 올림픽 보이콧 움직임에 대해 "올림픽은 정치쇼가 아니다. 만약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면서 주미 중국 대사관이 먼저 반박에 나섰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주미 중국 대사관의 류펑위 대변인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가식적인 행동"이라고 즉각 비난했다.

류 대변인은 "미국 정치인들에게까지 초청장을 확대한 적이 없는데 난데없이 외교적 보이콧이 등장했다. 이는 정치적 조작이자 올림픽 헌장의 저인을 심각하게 왜곡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 이 사람들(미국 정치인)이 오든 안 오든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며 "이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열리는 데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아직 중국 외교부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이 가운데 뉴질랜드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 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그랜드 로버트슨 뉴질랜드 부총리는 이날 "우리는 장관급을 베이징 올림픽에 파견하지 않을 것"이라며 "다양한 요인들이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