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선제 솔로포' 박해민 "연패 끊는 경기에 도움이 돼 기분 좋다"
작성 : 2021년 04월 08일(목) 22:45 가+가-

박해민 / 사진=DB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솔로포를 때린 박해민(삼성 라이온즈)이 승리 소감을 말했다.

박해민은 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3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마크했다.

이로써 박해민은 올 시즌 타율 0.421을 마크했다.

4연패에 빠진 삼성의 허삼영 감독은 경기 전 타순 변화를 감행해 승부수를 던졌다. 가장 관심을 집중시킨 선택은 주로 테이블세터에서 뛰던 박해민이 3번타자로 배치한 것이었다. 최근 타격감이 좋았던 박해민이었지만 장타력이 장점인 선수가 아니었던만큼 파격적인 결정이었다.

그러나 박해민은 첫 타석에서부터 자신의 존재감을 뽐내며 허삼영 감독의 승부수가 옳았음을 증명했다. 박해민은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나섰다. 두산 선발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초구 패스트볼을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1점홈런을 터뜨렸다.

기세를 탄 박해민은 2회말 무사 2루에서 우전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팀에게 2-0 리드를 선물했다. 삼성은 박해민의 활약에 힘입어 두산을 6-1로 제압하고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박해민은 경기 후 "그동안 잘 맞은 타구가 정면으로 가는 등 팀 타선이 전체적으로 운이 안 따라줬는데 오늘 홈런으로 어느정도 풀린 것 같아 기쁘다"며 "특히 팀의 연패를 끊는 경기에서 도움이 된 것 같아 기분이 좋다. 타석에서 자신있고 과감하게 하자고 마음 먹은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이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사실 3번타자는 낯설다"며 "오늘 경기 전 라인업을 들었을 때도 낯설게 느껴졌는데 막상 경기에 들어가니 아무런 위화감이 들지 않았다. 최근 타격감이 좋으니 자신 있게 타석에 들어섰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패를 끊은 삼성은 9일부터 kt wiz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3연전을 펼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