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문민종, 현유빈 꺾고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우승
작성 : 2021년 04월 06일(화) 18:37 가+가-

문민종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문민종(18) 3단이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첫 우승에 성공했다.

문민종 3단은 6일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제6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결승에서 현유빈(19) 4단에게 19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문민종 3단은 지난해 8기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 결승 패배를 설욕하며 통산 세 번째 우승(공식 2회, 비공식 1회)에 성공했다. 문3단은 2019년 7기 하찬석국수배 영재최강전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9회 글로비스배 세계바둑U20에서도 정상을 밟았다. 문민종 3단은 글로비스배에서 중국의 강자들인 셰커, 랴오위안허, 리웨이칭 8단을 연파하며 우승해 센세이션을 일으켰지만 한, 중, 일, 대만 이외의 참가 선수들이 집에서 심판 없이 경기를 해 대회 기록이 비공식으로 처리된 바 있다.

경기 직후 열린 인터뷰에서 문민종 3단은 "바둑이 많이 좋지 않았는데 상대가 잡으러 오는 과정에서 손해를 봐 역전한 것 같다"면서 "예선부터 불리한 바둑을 많이 이기고 올라오는 등 승운이 따랐다고 생각한다. 올해 세계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우승한 문미종 3단은 한국기원 규정에 의해 4단으로 한 단 승단했다.

한편 올해가 대회 마지막 출전이었던 현유빈 4단은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하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 무대를 졸업했다.

미래의 별 후원회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 주관한 제6기 미래의 별 신예최강전의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3회씩이 주어졌다. 2002년 이후 출생한 신예기사 32명이 출전해 단판 토너먼트로 자웅을 겨룬 이 대회의 우승 상금은 10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500만 원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