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박혜수, 2주만 심경고백→재반박 '잦아들 기미 없는 분쟁' [ST이슈]
작성 : 2021년 03월 08일(월) 16:30 가+가-

박혜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배우 박혜수가 2주 만에 직접 심경을 밝혔지만 폭로자의 재빠른 반박에 진실공방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반박에 해당 논란의 장기전이 예상된다.

7일 오후 박혜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휩싸인 학폭 논란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기에 지나갈 것이고 믿고 지켜보는 동안 거짓에 거짓이 꼬리를 물고 새로운 거짓말을 낳고 그것들이 산더미처럼 쌓여 점점 높아져만 갔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이어 "사실과 무관한 사진 한두 장이 '인증'으로서 힘을 얻고 가짜 폭로들이 지우기 어려운 편견들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보면서 고통스러웠다"고 심경을 밝혔다.

또 그는 과거 자신의 학창 시절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저는 지난 2008년 중학교 2학년일 당시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교환학생 생활을 하다 다음 해에 한국에 돌아오게 됐다"며 "2009년 7월 중학교 2학년으로 복학해 낯선 곳에서 학교 생활을 시작했던 터라 악의를 품은 거짓들이 붙은 소문들이 돌기 시작했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아침에 눈을 뜨면 욕설과 성희롱이 담긴 문자들이 와 있고 밥을 먹는데 식판을 엎고 음식물이 묻거나 복도를 지나가던 중 자신을 치고 뒤에서 욕설을 뱉는 말을 들어야 했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자신에 대해 폭로를 하고 있는 A 씨를 언급하며 "처음 전학 왔을 때 식판을 엎고 지나가면 욕설을 뱉던 이가 현재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이다. 3학년 때 가까워지게 됐다. 함께하던 동안에도 서로 왕래가 없었던 올해까지도 우리가 나눈 것은 어린 시절의 우정이었다고 여겨왔다"며 "이렇게까지 상황이 흘러간 이상 법적으로 모든 시시비비를 가리는 순간이 불가피하겠지만 한때 친구로 지냈던 사이가 왜 이렇게 되어야만 했는지 생각하면 마음이 정말 아프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런 박혜수의 심경고백에 곧바로 피해를 주장하는 A 씨는 재반박 글을 자신의 SNS에 게시했다. 그는 "피해자 코스프레, 소름 끼친다"며 "박혜수가 주장하는 대로 무고한 학폭 피해자가 가해자로 둔갑된 거라면 입장문을 지금까지 미룰 이유가 전혀 없다. 입장문이 이렇게까지 늦어진 점, 폭로전 이후에 뜬금없이 쉴드글이 작성되는 모습을 보면 그간 기존 행적 교통정리했다는 의심이 강하게 든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20일 커뮤니티 사이트에 등장하며 시작된 박혜수의 학폭 논란, 이로 인해 박혜수가 출연하기로 돼 있던 KBS2 금토드라마 '디어엠'까지 무기한 방송 연기되며 그 피해가 막심했다. 박혜수의 소속사 산타클로스 스튜디오도 계속해서 강경 대응을 예고하고 일부 폭로자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하며 대응하고 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의 강경 대응에도 피해자들이 계속해서 재반박을 이어가고 있어 진실공방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