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김태형 감독의 한숨 "이영하 부진보다 타격이 더 걱정" [KS 4]
작성 : 2020년 11월 21일(토) 18:31 가+가-

김태형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이영하보다 타격이 걱정"

두산 베어스는 21일 오후 2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4차전에서 0-3으로 패했다.

투타 모두 밸런스를 잃었다. 특히 타선의 부진이 뼈아프다. 이날 두산의 팀 안타 3개 모두 김재호가 뽑아낸 안타 갯수와 같다. 김재호를 제외하고 모두 무안타에 그쳤다.

선발투수 김민규는 5.1이닝 4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으나,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김민규에 이어 등판한 이영하가 0.1이닝 2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부진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2승2패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5차전 다시 준비해서 잘하겠다"고 총평했다.

이영하의 교체 투입에 대해 "제일 좋은 카드는 아니었다.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져 던지기 힘들다고 했다. (김)강률이나 (박)치국이 들어가기에는 이닝도 길고 (이)영하를 짧게 던지게 해서 막으려 했는데, 영하보다 타격이 더 걱정이다. 투수들은 괜찮다. 오늘 타자들 페이스가 좋지 못했다"고 되짚었다.

비록 패전투수가 됐지만 호투를 펼친 김민규에 대해서는 "너무 잘 던졌다. 중요한 경기에서 긴장이 많이 했을 것 같은데 잘 던졌다. 공격적으로 잘 들어갔다"고 칭찬했다.

김태형 감독은 0-2로 뒤진 상황에서도 필승조 박치국과 이승진을 투입했으나 타선의 부진으로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오히려 이승진이 9회에 지석훈에게 쐐기타를 맞기도 했다.

김태형 감독은 "2점 차인데 포기할 순 없지 않나. 나갈 투수들을 앞에 다 썼고 승진이와 치국이가 막아주면 2점 차이야 뭐. 나가야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두산은 5차전 선발투수로 크리스 플렉센을 낙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