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아역의 힘, 판 제대로 깔렸다 ['스타트업' 첫방]
작성 : 2020년 10월 18일(일) 08:00 가+가-

드라마 스타트업 / 사진=tvN 스타트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타트업'이 시작(START) 됐다. 과거부터 얽히고설킨 인연, 그리고 현재로 이어지는 이야기까지. 본격적인 '시작'으로 향할 판은 제대로 깔렸다.

17일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이 첫 방송됐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달미(배수지)와 원인재(강한나), 한지평(김선호)의 과거 이야기가 그려졌다. 사이좋은 자매였던 서달미와 원인재는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으로 각자 아빠, 엄마를 따라간 끝에 서로 다른 운명의 삶을 살게 됐다.

어린 한지평(남다름)은 보육원 출신으로 돈 200만 원을 가지고 집을 구하려고 했지만 나이와 돈의 장벽에 가로막혔고, 그에게 서달미, 원인재의 친할머니인 최원덕(김해숙)이 도움의 손을 내밀었다.

최원덕은 부모님의 이혼으로 슬퍼하는 손녀 서달미를 위해 한지평에게 부탁해 가짜 연애편지를 쓰게 했다. 한지평은 수학 올림피아드 최연소 대상을 수상해 신문에 실린 남도산(남주혁)의 이름으로 서달미에게 편지를 보내고, 꾸준히 주고받게 됐다. 부모님의 이혼, 언니의 갑작스러운 변화, 그리고 아빠의 죽음까지. 이 과정을 겪는 동안 그 편지로 서달미는 큰 위로를 받았고, 남도산에 대한 마음을 키워갔다.

그리고 현재 꿈을 위해 직진 중인 계약직인 서달미는 재벌인 새아버지를 등에 업고 엘리트 CEO가 된 언니 원인재를 스타트업 강연장에서 만나 대립했다. 서로 상반된 인생을 살고 있는 서달미는 원인재의 도발에 과거 편지를 주고받은 남도산과 함께 창업을 할 예정이라고 거짓말을 했다. 또한 서달미는 원인재의 회사 네트워킹 파티에 초대를 받았고, 남도산과 함께 갈 거라고 약속하면서 진짜 그를 찾기로 결심했다.

결국 서달미가 기억하는 첫사랑인 남도산의 편지가 사실은 할머니 최원덕의 부탁으로 한지평이 쓴 것이라는 비밀이 어떤 사건을 일으킬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드라마 스타트업 / 사진=tvN


'스타트업'은 '너의 목소리가 들려',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을 집필한 박혜련 작가와 '호텔 델루나' 등을 연출한 오충환 감독이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후 재회한 작품으로 시작 전부터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박혜련 작가는 전작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는 타인의 마음을 들을 수 있는 소년 수하(이종석)와 마음의 소리가 필요한 국선변호사 혜성(이보영)의 사랑을 담았고, '피노키오'에서는 거짓말을 하면 딸꾹질을 하는 '피노키오 증후군'이 있는 최인하(박신혜)와 진실을 추적하는 기자 기하명(이종석)의 사랑을 담았다. 또한 꿈으로 미래를 보는 남홍주(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이종석)의 이야기를 담은 '당신이 잠든 사이에'까지 상상력 가득한 세계관 위에 그려지는 판타지 로맨스로 큰 사랑을 받은 작가다.

그러나 이번 '스타트업'에서는 판타지가 빠졌다.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로 창업하는 회사를 뜻하는 현실적인 스타트업 업계를 전면에 내세운 것. 그간 드라마에서 본격적으로 다룬 적 없는 '스타트업'을 소재로 해 신선함과 흥미로움을 더한다는 것이 '스타트업'의 가장 큰 관전 포인트다.

첫 방송에서는 '스타트업'에 관련한 본격적인 이야기는 그려지지 않았지만, 인물들의 어린 시절이 그려지며 캐릭터 간의 탄탄한 서사를 구축했다. 여기에는 남다름을 필두로 허정은, 이레 등 아역들의 연기력이 큰 역할을 했다. 아역들은 앞으로 흘러갈 이야기의 서사를 탄탄하게 쌓으며 현재로 이어주는 징검다리 역할을 100% 이상 해냈다.

또한 배우 배수지, 김선호, 강한나 등 대중적인 인지도와 연기력을 담보하는 배우들이 기대를 확신으로 바꾸는 연기를 선보이며 힘을 보탰다.

다만, 친자매인 서달미와 원인재의 관계가 틀어지는 과정이나 김주헌(서청명)이 죽게 되는 상황 등 몇 장면이 다소 작위적인 느낌이 들어 아쉬움을 안겼다. '스타트업'이 향후 전개에서 이러한 아쉬움을 상쇄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믿고 보는 작가와 감독, 배우까지. 기대 속에 출발한 '스타트업'이 끝까지 시청자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을 수 있을까. 남자 주인공인 남주혁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는 2회부터가 승부처일 듯하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