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시거·스미스 홈런' 다저스, 애틀랜타에 역전승…시리즈 전적 2승3패
작성 : 2020년 10월 17일(토) 13:54 가+가-

코리 시거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LA 다저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꺾고 기사회생했다.

다저스는 17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4선승제) 5차전에서 애틀랜타를 7-3으로 격파했다.

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를 기록하며 승부를 6차전으로 끌고 갔다. 반면 애틀랜타는 월드시리즈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었던 기회를 놓쳤다.

다저스의 코리 시거는 홈런 2방으로 3타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윌 스미스도 스리런 홈런을 보탰다. 선발투수 더스틴 메이는 2이닝 2실점(1자책)에 그쳤지만, 불펜진이 7이닝을 1실점으로 봉쇄하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기선을 제압한 팀은 애틀랜타였다. 1회말 프레디 프리먼의 2루타와 마르셀 오수나의 볼넷 등으로 만든 2사 1,3루에서 트래비스 다노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2회말에는 댄스비 스완슨의 볼넷과 닉 마카키스, 크리스티안 파체의 안타를 묶어 1점을 추가, 2-0으로 달아났다.

끌려가던 다저스는 4회초 시거의 솔로 홈런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6회초 2사 1,2루 찬스에서는 스미스의 스리런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기세를 탄 다저스는 7회초 크리스 테일러의 2루타와 무키 베츠의 안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고, 이후 시거의 투런포까지 터지면서 7-2로 차이를 벌렸다.

애틀랜타는 8회말 1점을 따라갔지만 이미 승기는 다저스로 기운 뒤였다. 경기는 다저스의 승리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