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뮤콘 2020'의 의미…윤상 "침체된 가요계 속 뮤지션에게 작은 기회 되길" [종합]
작성 : 2020년 09월 16일(수) 14:33 가+가-

윤상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비록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얼어붙은 가요계지만, 다양한 뮤지션들이 '뮤콘 온라인 2020'을 통해 희망을 꿈꾼다.

16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20 서울국제뮤직페서어(MU:CON ONLINE 2020, 이하 '뮤콘 온라인 2020)'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혜은 콘진원 음악패션산업팀 팀장과 가수 윤상이 예술감독으로 나서 질의응답에 나섰다.

올해 9회를 맞은 '뮤콘 온라인 2020'은 국내·외 음악 산업계의 네트워크 구축과 업계 종사자 간의 교류 활성화를 통해 한국 대중음악의 해외 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한 뮤직 마켓이다.

윤상은 2년 연속 '뮤콘'의 예술감독을 맡게 됐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모든 시장이 혼란 상태에 빠진 상태다. 올해는 '뮤콘'이 열리지 못할 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이 어려움 속에서도 어떻게든 온라인 시스템을 100분 활용해 치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예술감독이라고 해서 '뮤콘 온라인 2020'의 모든 부분을 담당하는 건 아니다. 저의 가장 큰 역할은 음악감독 부분"이라며 "지난해에는 아티스트 심사부터는 참여하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처음 선정부터 참가했다. 덕분에 많은 아티스트들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국내 어떤 아티스트들이 있는지 확인하고 여러분에게 소개시켜드릴 수 있었다"며 '뮤콘 온라인 2020'에서의 자신의 직무를 소개했다.

윤상 / 사진=DB


또한 윤상은 다른 음악 콘서트와 달리 '뮤콘 온라인 2020'만이 갖는 차별점을 밝혔다. 그는 "가장 먼저 코로나19 시대에 언택트로 모든 행사들이 온라인으로 공연된다는 점이 차별점이다. 여기에 우리 공연은 비즈니스 미팅이 가장 큰 포인트다. 음악을 제작하고 홍보하고 또 해외 관계자들이 국내 아티스트들을 이번 행사에서 찾아서 자신의 나라에 소개하는 것"이라며 "어떻게 보면 비즈니스 아이템으로서 우리 아티스트들을 살펴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상의 설명대로 이번 '뮤콘 온라인 2020'은 언택트로 진행된다. 이에 윤상은 "비대면임에도 불구하고 대면과 마찬가지로 불편한 점이 없도록 진행할 수 있는 부분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윤상은 "코로나19 때문에 문화계와 특히 음악계를 어떻게 발전시켜야 하는지, 멈춰있는 이 산업을 어떻게 풀어나갈 수 있을지 더 자세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준비돼 있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그러면서 윤상은 아티스트 선배로서의 바람도 덧붙였다. 그는 "'뮤콘'의 존재는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다. 그때마다 매스컴으로 통해 비춰진 아티스트 외에도 기량이 뛰어난 밴드나 인지뮤지션들이 이렇게나 많았다는 걸 알게 되면서 숙연해졌다"며 "'뮤콘 온라인 2020'에 참가하는 모든 팀들, 선정된 팀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작지만 조금이라도 자신의 음악이 해외에 알려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윤상 / 사진=DB


윤상은 향후 음악 산업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아마도 당장 수익을 내기는 어려운 상황일 것 같다. 이 가운데 중요한 것은 어떤 콘텐츠들이 개발되느냐다. 이는 문화계의 계속된 숙제일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특히 인디 뮤지션들의 경우, 빅데이터 카테고리에 들어있지 않으면 알려질 기회가 거의 없다"라며 "때문에 '뮤콘'이 굉장히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윤상은 "앞으로는 뮤지션이 자신의 방에서 소규모라도 유료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뮤지션이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절실하다"는 소신을 전했다.

'뮤콘 온라인 2020'은 9월 23일부터 26일까지 나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스포츠투데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