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아이랜드' 시그널 송 미션 도전, 연대 책임제에 '난감' [텔리뷰]
작성 : 2020년 07월 04일(토) 06:55 가+가-

아이랜드 / 사진=Mnet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아이랜드' 시그널 송을 완성하기 위한 지원자들의 도전이 시작됐다.

3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아이랜드'에서는 첫 번째 테스트로 '시그널 송' 완성하기가 주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그널 송' 미션이 공개됐다. 이번 미션은 팀이 좋은 점수를 받을수록 방출자가 적어지는 일명 '연대 책임제'였다. 불공평하게 나눠진 파트를 개인의 욕심으로 가져갈지, 팀 순위를 위해 양보할지가 관건이었다.

특히 센터를 향한 관심이 치열했다. 니키는 "센터 하고 싶다. 특기인 춤을 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센터는 고음 파트가 많았다. 이에 최세온은 "센터가 굳이 노래를 잘해야 되느냐가 의문이다. 우리가 매일 평가를 해서 정하자"고 제안했다.

그러자 이희승은 "시간이 부족하다. 오늘 하루 안에 정할 거 다 정하고, 2일은 진도 나가고, 나머지 시간은 계속 연습해야 된다. 그렇게 안 하면 7일이라는 시간은 너무 짧다"고 반박했다.

지원자들은 이희승의 말에 공감했고, 파트 나누기에 나섰다. 다만 때에 따라 파트를 바꿀 수 있다는 규칙이 있었다. 센터는 이희승이 차지했다.

제이는 7번 파트 안에 들고 싶다며 계속해서 지원했으나, 번번이 기회를 놓쳤다. 제이는 "치욕적이었다. 원망, 분노, 수치심이 들었다. 3년 가까이 연습생하면서 가장 큰 수치스러운 일이 아니었을까"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