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KT 이강철 감독 "소형준, 승리 대견…김재윤 첫 세이브 축하"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22:30 가+가-

소형준과 이강철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수원=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소형준, 마운드 잘 지켰다"

비록 소형준이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kt wiz 이강철 감독 눈에는 그저 대견하다.

KT는 28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에서 6-5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KT의 선발투수 소형준은 5이닝 9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아 시즌 3승을 수확했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투수 소형준이 홈런 2개를 내줬지만, 5회까지 마운드를 잘 지켰다. 승리를 기록해서 대견하다"고 격려했다.

양현종이 지키고 있던 KIA를 상대로 6점을 쓸어담은 타선에 대한 만족감도 드러냈다. 이 감독은 "타자들이 전체적으로 활발한 타격으로 추격과 역전을 따냈다"고 칭찬했다.

KT는 이날 경기 전까지 불펜진 부진에 시달렸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하준호-주권-김재윤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김재윤은 시즌 첫 세이브를 올렸다. 이 감독은 "필승조가 집중력 있게 1점차 리드를 지켜냈다. 앞으로도 더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김재윤의 시즌 첫 세이브를 축하한다"고 박수를 보냈다. 

김재윤과 이강철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