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무관중·유튜브 개최" 국내외 영화제, 다른 행보로 관객 유치 [ST이슈]
작성 : 2020년 05월 29일(금) 08:00 가+가-

전주국제영화제 위아원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 / 사진=각 영화제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국내외 영화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온라인 개막을 선택했다. 국내로는 먼저 전주국제영화제가 포문을 연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최 취소 대신 무관중을 선택하며 영화제의 열기를 미약하게나마 이어갈 예정이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는 28일 오후 8시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최초로 '무관객' 개막식을 개최한다. 배우 김규리와 이승준이 사회를 맡고 김승주 조직위원장, 조직위원 관계자, 전주시청 관계자, 심사위원, 경쟁작 감동 등 90여 명이 참여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소규모 레드카펫과 포토월 행사, 개막 선포가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일반 관객 없이 치러지는 전주국제영화제는 한국 경쟁, 한국 단편 경쟁, 국제 경쟁 등 경쟁 부분의 감독과 배우, 심사위원 등만 객석을 채운다. 이날 개막식 전 과정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이에 전주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관객과 영화인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영화제를 위해 사상 최초 온라인 영화제로 개최키로 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보다 더 안정된다면 상영뿐만 아니라 국내 작품의 감독, 배우들을 전주에 초청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이벤트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 관객은 국내 실시간동영상서비스(OTT)인 웨이브를 통해 출품작을 유료로 관람할 수 있다. 웨이브에서 만날 수 있는 작품은 전체 180편 중 96편(장편 57편·단편 39편)이다. 온라인 상영작은 이날부터 6월 6일까지 한시적으로 한국에서만 이용 가능하다. 나머지 작품은 영상 유출 가능성, 음악 저작권 미해결 등 이유로 온라인 상영이 무산됐다.

오랜 기간 개최를 두고 논의를 이어온 칸 영화제는 베를린, 베니스, 토론토 등과 연대했다. 전 세계 21개 국제영화제들이 공동 개최하는 무료 온라인 영화제 '위 아 원(We Are One‧우리는 하나다)'은 유튜브를 통해 진행된다.

앞서 베를린영화제 등은 "코로나19 사태 속에 결속력을 발휘하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물론 지역 기관들을 위한 모금을 목표로 글로벌 영화 축제 '위 아 원'을 개최한다"고 알리며 전세계 영화 팬들의 열광을 자아냈다. 이에 따르면 미국 뉴욕 트라이베카영화제를 주관하는 트라이베카 엔터프라이즈가 유튜브와 함께 '위 아 원'을 기획했다.

축제 기간 열흘간, 유튜브를 통해 각 영화제가 추천한 35개국 100편 넘는 장‧단편 극영화 및 다큐멘터리와 더불어 15개 대담 영상, 5개 가상현실(VR) 프로그램 등이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시청자들은 저마다 원하는 영상을 시간표에 따라 감상한 후 코로나19 구호 기금을 자발적으로 기부할 수 있다.

특히 '위 아 원'에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와 배우 송강호이 참석한다고 알려졌다. 작품 중에서는 김진아 감독의 VR 단편 '동두천'(2017)이 '위 아 원' 주최 측에 의해 선정돼 전세계 관객들과 만난다.

다만 베니스 영화제 경우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개최를 감행한다. 24일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베네토의 루카 자이아 주지사는 이날 "베니스 영화제가 예정대로 9월 개최될 것이라고 밝혔다. 초청작은 7월에 발표되며 심사위원장은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 맡았다.

베니스 영화제는 9월 2일부터 12일까지 열린다.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들이 연기되거나 취소되는 가운데 열리는 영화계 첫 주요 행사가 될 전망이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이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관련 사상자만 무려 3만 명에 다다르기 때문. 베니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건축 행사인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은 내년으로 연기됐다. 이에 베니스 영화제의 개최 감행이 예정대로 이뤄질지 영화계의 이목이 모인 상황이다.

이처럼 개최를 포기할 수 없는 영화제들은 각기 다른 선택지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았다. 방식도 형태도 다른 행보지만 이들의 목표는 단 하나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예술에 대한 끈을 놓지 않는 것. 전통과 명성을 잇기 위한 유수의 영화제들의 귀추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