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모터,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 폭발…1군행 청신호
작성 : 2020년 05월 23일(토) 21:42 가+가-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타자 테일러 모터가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다.

모터는 23일 오후 1시 퓨처스팀 홈구장인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진행된 LG트윈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에 3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모터는 1회말 2사 후 첫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투수의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작렬했다. 이 홈런으로 모터는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모터는 지난 16일(토)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후 20일(수) 퓨처스리그 고양 두산전에 첫 출전했고, 이 경기에서 3회 말 좌측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뽑아냈다. 다음날인 21일(목) 고양 두산전에서도 첫 타석에서 솔로포를 때렸다. 22일(금) 고양 LG전에서는 비거리 130m의 대형 홈런을 기록했다.

모터는 23일 LG와의 퓨처스리그 경기를 마친 후 "2군에서 히팅포인트와 타격밸런스를 찾기 위해 연습했다"면서 "자신 있는 스윙을 통해 정타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 결과 홈런을 포함해 좋은 타구들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오라는 손혁 감독님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2군 퓨처스팀 설종진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격려와 배려를 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1군에 복귀하게 된다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터는 26일(화)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 가능하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