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멜론 측 "불법 해킹 피해 사실 無, 수사 요청시 적극 협조할 것" [공식입장]
작성 : 2020년 04월 08일(수) 17:57 가+가-

멜론 해킹 피해 / 사진=멜론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국내 음원사이트 멜론 측이 불법 해킹된 ID로 차트 조작이 이뤄졌다는 국민의당 주장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8일 멜론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불법 해킹된 멜론 ID로 음원 차트 조작이 이뤄졌다는 국민의당 측 주장과 관련, "해킹 피해를 입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다만 공식적으로 수사요청이 들어온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 덧붙였다.

이날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언더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김근태 후보에 따르면 차트 조작에 사용된 계정은 수천개에서 수만 개에 달하며 조작에 이용당한 다음과 멜론 ID 명단이 존재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김근태 후보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이 음원 차트를 조작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이후 공원소녀, 이기광, 송하예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음원 순위 조작한 사실이 전혀 없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