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스포츠
포토
스투툰
최신기사 ▽
전현무 '해투4' 종영에 "프리랜서 발판 마련해줘, 내가 잘못한 것 같아 죄송" [TV캡처]
작성 : 2020년 04월 03일(금) 01:05 가+가-

전현무, 유재석, 조세호 / 사진=KBS2 해피투게더4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해피투게더4' 시즌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밝혔다.

3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4'는 과거 '해피투게더3' MC였던 엄현경을 비롯해 시즌4의 MC인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의 절친인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해 '수고했어 친구야'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은 '해피투게더4'의 시즌 마지막 방송이었다. 조세호는 "'해투'에 게스트로 출연하기 전, 남창희 씨와 '에피소드 이게 재밌냐 저게 재밌냐' 하는 얘기를 하던 기억이 난다. 그러다 내가 하는 프로그램이 됐다.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으니까 다시 시즌 4로 돌아올 때 보고싶은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무엇보다 조세호라는 사람을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전현무는 "너무 아쉽다. '해피투게더'가 특별한 건 프리랜서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준 프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기억 하실 거다. 사우나에서 '루시퍼' 추고. '해피투게더'가 프리랜서의 발판을 마련해 준 프로그램이다. 그 프로 덕에 '남자의 자격'에도 출연할 수 있었고, 프리가 된 후 처음 출연한 프로도 '해피투게더'였다. 그래서 남다른 애착이 있었는데 제가 잘 못한 것 같아 죄송하고 아쉽다"고 털어놨다. 이에 유재석은 전현무의 등을 토닥였다.

유재석은 "20년이나 지났는지 몰랐다. 많은 분들이 그동안 함께 해주셨다. 박미선 씨, 신봉선 씨, 박명수 씨, 조윤희 씨, 셀 수도 없다"고 돌이켰다.

유재석은 "'해피투게더'를 아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하다. 여러분들의 고생, 노력이 아쉽게 인사를 드리지만 꼭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인사를 드리겠다"고 마무리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스투 주요뉴스

가장 많이본 뉴스

실시간 HOT 뉴스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